&TEAM, 日 오리콘 '데일리 앨범 랭킹' 1위 직행..흥행 질주 시작

지민경 입력 2023. 11. 16. 10:2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하이브 글로벌 그룹' &TEAM(앤팀)이 신보 발매와 동시에 일본 오리콘 데일리 차트를 점령했다.

지난 15일(이하 한국시간) 오리콘 차트가 발표한 '데일리 앨범 랭킹'(11월 14일 자)에 따르면, &TEAM(의주, 후마, 케이, 니콜라스, 유마, 조, 하루아, 타키, 마키)의 첫 정규 앨범 'First Howling : NOW'는 8만 2,514장의 판매량으로 차트에 1위로 진입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지민경 기자] '하이브 글로벌 그룹' &TEAM(앤팀)이 신보 발매와 동시에 일본 오리콘 데일리 차트를 점령했다. 

지난 15일(이하 한국시간) 오리콘 차트가 발표한 '데일리 앨범 랭킹'(11월 14일 자)에 따르면, &TEAM(의주, 후마, 케이, 니콜라스, 유마, 조, 하루아, 타키, 마키)의 첫 정규 앨범 'First Howling : NOW'는 8만 2,514장의 판매량으로 차트에 1위로 진입했다. 이들은 신보 발매와 동시에 오리콘 차트 정상을 꿰차며 '흥행 질주'에 시동을 걸었다.  

이로써 &TEAM은 데뷔 앨범 'First Howling : ME'와 미니 2집 'First Howling : WE'에 이어 3작품을 연속으로 오리콘 '데일리 앨범 랭킹' 1위에 올리는, 심상치 않은 기세를 나타냈다.

'First Howling : NOW'는 지금 이 순간, 세계를 향한 출발선에 선 &TEAM의 이야기를 담은 앨범으로, 데뷔 앨범과 미니 2집에 이어 'First Howling' 시리즈를 집대성한 작품이다.  

&TEAM의 카리스마와 당찬 패기를 엿볼 수 있는 타이틀곡 'War Cry'를 포함해 커플링곡 'Dropkick'과 'Really Crazy', 'ALIEN' 등 신곡 및 미니 2집의 'FIREWORK', 'Road Not Taken', 'The moon is beautiful', 'Blind Love', 데뷔 앨범의 'Under the skin', 'Scent of you', 'BUZZ LOVE’, 그리고 &TEAM의 탄생을 알린 글로벌 오디션 프로그램 '앤 오디션 - 더 하울링 -(&AUDITION - The Howling -)'의  시그널송 'The Final Countdown', 파이널 라운드 미션곡이었던 'Melody', 'Running with the pack'의 &TEAM 버전 등 총 18개 트랙이 'First Howling : NOW'에 수록됐다.

특히, &TEAM의 데뷔 앨범부터 함께한 슬로우 래빗(Slow Rabbit), 소마 겐다(Soma Genda), '명품 작사가' 서지음을 비롯해 비욘세(Beyonce), 아델(Adele), 테일러 스위프트(Taylor Swift) 등 톱 뮤지션들과 호흡을 맞춘 라이언 테더(Ryan Tedder)와 방탄소년단의 'Dynamite'를 프로듀싱한 데이비드 스튜어트(David Stewart), 신예 음악 프로듀서 그랜트 부탱(Grant Boutin), 방탄소년단과 저스틴 비버(Justin Bieber) 등과 작업한  멜라니 폰타나(Melanie Fontana), 미국 팝 아티스트 샐럼 일리스(Salem Ilese)의 'Mad at Disney'를 공동 작곡한 벤딕 뮐러(Bendik Møller), 다수의 K-팝 히트곡을 작곡한 대니얼 김(Daniel Kim) 등 쟁쟁한 뮤지션들이 &TEAM의 정규 1집에 참여한 점이 주목된다. 

화려한 컴백을 알린 &TEAM은 다양한 음악방송과 예능 콘텐츠, 글로벌 시상식 등에 출연하며 '글로벌 그룹'다운 행보에 박차를 가한다. /mk3244@osen.co.kr

[사진] 하이브 레이블즈 재팬

Copyright©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