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안 했다"…지드래곤, 경찰 자진 출석 초강수 "유흥업소 실장ㆍ의사 관계 無" [TD현장 종합]

최하나 기자 입력 2023. 11. 6. 13:3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그룹 빅뱅의 지드래곤(본명 권지용‧35)이 경찰에 자진 출석했다.

지드래곤은 6일 오후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범죄수사계가 있는 인천논현경찰서에 자진출석했다.

경찰은 앞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상 위반 혐의(대마ㆍ향정 등)로 구속된 서울 강남 유흥업소 실장 여성 A씨(29)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지드래곤의 마약 투약 혐의를 포착하고 불구속 입건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드래곤

[인천=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그룹 빅뱅의 지드래곤(본명 권지용‧35)이 경찰에 자진 출석했다.

지드래곤은 6일 오후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범죄수사계가 있는 인천논현경찰서에 자진출석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부터 기동대 1개 중대 소속 경찰관 70명 가량을 인천논현경찰서 주변에 집중적으로 배치했다. 취재진 뿐만 아니라 지드래곤의 팬과 유튜버들이 몰려 생길 수 있는 혼잡을 우려해 필수 근무자를 제외한 논현서 소속 경찰관 80명을 청사 정문 등지에 추가로 배치했다.

이날 지드래곤은 오후 1시 23분쯤 모습을 드러냈다. 지드래곤은 출석 전 취재진과의 인터뷰에 응했다. 지드래곤은 혐의를 인정하는지에 대해 “저는 마약 관련 범죄에 대해서 사실이 없다. 그걸 밝히려고 이 자리에 온 거다. 지금 긴 말 하는 것 보다 빨리 조사를 받고 나오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드래곤은 혐의를 경찰의 무리한 수사라고 생각하는지에 대해 “지켜봐야겠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드래곤은 염색이나 탈색을 한 적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저는 한 적이 없다”고 했다.

또한 지드래곤은 이번 사건과 연관된 유흥업소에 출입한 적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지켜봐야겠죠?”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드래곤은 유흥업소 실장과 마약 공급책인 의사와 연관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없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지드래곤은 팬들에게 “너무 걱정 마시고 수사 받고 오겠다”고 했다.

경찰은 이날 지드래곤의 소변, 모발을 채취, 국립과학수사대로 보내 감정 결과를 확인할 예정이다.


경찰은 앞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상 위반 혐의(대마ㆍ향정 등)로 구속된 서울 강남 유흥업소 실장 여성 A씨(29)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지드래곤의 마약 투약 혐의를 포착하고 불구속 입건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A씨는 배우 이선균과 함께 마약을 투약하고, 이를 빌미로 이선균에게 3억5천만 원 가량의 거액을 뜯어낸 혐의를 받는 인물이다. 더불어 경찰은 지드래곤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한 상황이다.

지드래곤의 마약 혐의는 이번이 두번째다. 지드래곤은 지난 2011년 10월 대마초 흡연 혐의로 검찰에게 기소유예를 받았다. 당시 지드래곤 측은 클럽에서 한 손님이 건넨 대마초를 담배로 착각하고 피웠다고 해명한 바 있다.

지드래곤은 앞서 불구속 입건 소식이 알려진 이후인 지난달 27일 법률대리인을 통해 “마약을 투약한 사실이 없다”고 혐의 일체를 부인했다. 이후에도 지드래곤의 법률대리인 측은 3차에 걸쳐 혐의를 전면 부인하며 경찰에 자진출석해 수사에 적극적으로 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가운데 지난달 31일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 등에 따르면 법원은 최근 지드래곤에 대한 통신내역 압수수색 영장을 기각했다. 범죄 사실 소명이 부족하다는 이유에서다. 경찰은 앞서 지드래곤을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상 마약 혐의로 입건하고 영장을 신청한 바 있다.

[인천=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안성후 기자]

지드래곤



[ Copyright ⓒ * 세계속에 新한류를 * 연예전문 온라인미디어 티브이데일리 (www.tvdaily.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Copyright© 티브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