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줄폐업…"중개사 시험도 안 봐요" 응시자 10만명 뚝

조성준 기자 2023. 10. 30. 06: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부동산 시장 침체에 공인중개사 자격시험 인기도 차갑게 식었다.

29일 한국산업인력공단에 따르면 이번 공인중개사 자격시험 접수자 수는 28만7174명이다.

과거 부동산 호황기 공인중개사 시험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며 공인중개사 자격시험 접수자는 2021년 39만9921명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이후 매년 줄어들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 28일 치러진 제34회 공인중개사 국가자격시험장 한 시험장 입구./사진=조성준 기자

부동산 시장 침체에 공인중개사 자격시험 인기도 차갑게 식었다. 지난해보다 시험 접수 인원이 10만명 가까이 줄어들고 일부 고사장 결시율은 30%에 달할 정도로 싸늘해졌다.

실제 지난 28일 '제34회 공인중개사 국가 자격시험'이 치러진 서울의 한 시험장은 25명 중 16명만 자리를 채웠다. 절반을 채우지 못한 고사장도 적지 않게 보였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고금리 등의 영향으로 집값 고공행진이 멈추자 이른바 '성인 수능'으로 불리던 공인중개사 인기도 예전만 못한 상황이 됐다.
지난해보다 10만명 줄어든 접수자, 결시율도 높아
29일 한국산업인력공단에 따르면 이번 공인중개사 자격시험 접수자 수는 28만7174명이다. 전년(38만7710명)보다 10만536명 줄었다. 1·2차 통합 접수 인원 8만5539명도 포함돼, 실제 순 접수자는 20만1635만명으로 집계됐다.

결시율도 증가하는 추세다. 2021년 진행된 제32회 시험의 1차 시험, 결시율은 25%에 불과했다. 제33회 1차 시험의 결시율은 전년보다 늘어난 약 27%였다. 올해 시험은 아직 집계 전이지만, 30%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과거 부동산 호황기 공인중개사 시험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며 공인중개사 자격시험 접수자는 2021년 39만9921명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이후 매년 줄어들고 있다. 역대급 거래량에 공인중개사가 되면 고수익을 올릴 수 있다는 이야기가 돌며 전연령층에서 시험에 뛰어들었다.

그러나 지난해 말부터 시작된 금리 인상과 경기 침체로 주택 가격 하락이 시작되고, 거래량까지 급락해 공인중개사 인기는 시들해졌다. 이를 반영하듯 접수자 수는 급감해 2016년(27만3251명) 수준으로 돌아간 것이다.
거래량 급락에 폐업하는 공인중개사, "가격 반등 희망 없어요"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7월 전국 개업 공인중개사 수는 11만6천976개로 개업 공인중개사 수가 11만7천개 이하를 기록했다. 지난해 1월 11만7천266개 이후 처음이라고 밝혔다. 이는 1~6월까지 전월세 누적 거래량이 146만1천664건으로 작년 동기(157만467건)보다 6.9% 감소한 영향이라고 덧붙었다. 27일 서울 시내에 위치한 공인중개사 단지 내 한 점포 밖에 임대 안내문이 붙어 있다. 2023.08.27.
집계 이래 처음으로 사무실을 닫는 공인중개사가 개업자보다 많아졌다.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지난 9월 폐업한 공인중개사는 1001곳으로 집계됐다. 휴업은 지난달(89곳)보다 늘어난 95곳으로 집계됐다.

이달까지 누적 폐업 사무실은 1만586곳, 휴업은 1028곳이다. 반면 개업 사무실은 같은 기간 9611곳으로 폐·휴업 사무실보다 2003곳 부족하다. 이는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이래 처음으로 개업자보다 폐업자가 많아진 것이다.

실제로 현장은 문의조차 사라진 마당에 생계를 위협받는 분위기라고 말한다. 성남시 분당구 소재 공인중개사무소를 운영하는 A대표는 "거래가 없어서 시장이 조용하다. 매수자랑 매도자가 원하는 가격 차이가 너무 커서 거래가 좀처럼 있질 않다"며 "오래 일한 주변 중개사가 휴업한 곳도 있고, 폐업해서 비워놓은 사무실도 꽤 있다"고 말했다.

부동산 거래량은 좀처럼 늘지 않고 있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거래량은 3354건이다. 직전 달인 8월 거래량보다 500여건 줄었다. 지난해 9월(607건)보다는 많이 늘어났지만 2020년 월 최대 거래량인 1만5621건과 비교해 여전히 부족하다.

업계 관계자는 거래가 사라지고 집값이 하락하고, 이에 따라 다시 거래가 사라지는 악순환 상황에서 장기간 거래량 회복이 불가능하다고 본 공인중개사들이 휴·폐업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공협 관계자는 "공인중개사의 개·폐업률은 향후 부동산 거래량을 전망하는 지표로도 볼 수 있는데, 폐업을 선택한다는 건 현장에서는 앞으로 거래량이 늘고 시장이 활성화되기 어렵다고 보는 것"이라며 "금리가 갑자기 하락으로 돌아서거나 주택 시장에 대규모 호재가 나타나지 않는 한 올해 안에 폐업률이 줄어들기는 어렵다"고 전망했다.

조성준 기자 develop6@mt.co.kr

Copyright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