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은우♥박규영, 서서히 '댕며든다'…예측불허 판타지 로맨스 '오사개'

양유진 기자 입력 2023. 10. 11. 17:5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MBC 새 수요드라마 ‘오늘도 사랑스럽개’ / MBC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오늘도 사랑스럽개’ 박규영이 저주를 풀고자 작전을 개시한다.

11일 오후 9시 첫 방송 예정인 MBC 새 수요드라마 ‘오늘도 사랑스럽개’는 키스를 하면 개로 변하는 저주에 걸린 여자와 그 저주를 풀 수 있는 유일한 치트키지만 개를 무서워하는 남자의 댕며드는 예측불허 판타지 로맨스다.

평범한 동료 교사였지만 예상치 못한 사건으로 서서히 가까워지는 차은우(진서원 역), 박규영(한해나 역)의 관계가 첫 방송부터 안방극장에 간질간질한 설렘을 자극할 예정이다.

모두가 기다리던 첫 방송인 11일, 진서원(차은우)과 한해나(박규영)의 상반된 분위기가 담긴 스틸이 공개돼 이목을 사로잡는다.

고등학교 선생님으로 직장 내에서 마주칠 수밖에 없는 서원과 해나는 학교 뒤뜰에서 의미심장한 대화를 나눈다. 해나는 서원의 단호하고 무덤덤한 태도에 당혹감을 드러내고 서원은 해나를 향해 눈 하나 깜빡하지 않고 있다. 서먹했던 두 사람이 갑작스레 심각한 대화를 나눈 이유는 무엇인지 호기심이 쏠린다.

또 다른 스틸에는 해나가 급식실에서 밥을 먹는 서원 앞으로 다가가는 등 그의 주위를 맴도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성과 키스를 하면 개로 변하는 해나는 자신의 저주를 풀기 위해 서원을 향해 의문의 작전을 개시한다는데. 자신도 모르게 해나가 신경 쓰이기 시작한 서원의 묘한 눈빛이 모두의 시선을 압도한다.

서원과 해나 사이에 대체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인지, 특별한 저주를 둘러싼 이들의 관계 서막이 열릴 첫 방송이 더욱 궁금해진다.

서로에게 서서히 스며드는 차은우와 박규영의 ‘댕며드는’ 이야기는 11일 오후 9시 첫 방송되는 MBC 새 수요드라마 ‘오늘도 사랑스럽개’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첫 주에는 1, 2회가 연속 방송된다.

Copyright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