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웅 전 북한 IOC의 딸 장정향, 배구 국제심판으로 참가 중[항저우AG]

이재상 기자 입력 2023. 10. 2. 18:5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북한의 장웅 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의 딸인 장정향 국제배구심판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심판으로 이번 대회에 참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010년 아시아배구연맹(AVC) 심판위원회 자격심사에 합격해 국제배구 심판 자격을 얻은 뒤 이후 많은 국제 대회에 참가했다.

장정향 심판은 북한 체육계 거물로 꼽히는 장웅 전 IOC 위원의 영향을 받아 체육계에 발을 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부심으로 경기에 참가해
북한 장웅 전 IOC 위원의 딸 장정향씨. (대한배구협회 제공)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북한의 장웅 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의 딸인 장정향 국제배구심판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심판으로 이번 대회에 참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일 대한배구협회 관계자에 따르면 장정향 심판은 국제심판 자격으로 항저우 대회를 소화하고 있다.

그는 지난달 25일 열린 남자부 순위결정전 인도네시아-카자흐스탄전에서 부심을 맡았다. 이어 30일에는 여자부 몽골-대만전 부심도 봤다.

장정향 심판은 경기가 없더라도 배구장 현장에 나와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장 심판은 중학교 재학 시절부터 배구를 했던 선수 출신이다. 조선체육대학을 졸업하고 조선평양 체육단 여자 배구 감독 등을 지냈다.

29일 오후 중국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여자농구 조별리그 C조 2차전 대한민국과 북한의 경기에서 북한 응원단이 열띤 응원을 하고 있다. 2023.9.29/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장웅 북한 IOC위원이 13일 오후 북한 응원단이 공연을 하는 강원도 강릉 오죽헌을 찾아 관람하고 있다. 오죽헌은 신사임당과 율곡 이이(李珥)가 태어난 집이다.2018.2.13/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2010년 아시아배구연맹(AVC) 심판위원회 자격심사에 합격해 국제배구 심판 자격을 얻은 뒤 이후 많은 국제 대회에 참가했다.

장정향 심판은 북한 체육계 거물로 꼽히는 장웅 전 IOC 위원의 영향을 받아 체육계에 발을 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장웅 전 위원은 농구 선수 출신으로 1996년 IOC 위원에 선출됐으며 이후 20년 가깝게 북한을 대표하는 스포츠 인사로 활동했다.

다만 장 전 위원은 2019년 6월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IOC 134차 총회 이후 국제 스포츠 무대에서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신변 이상설이 꾸준히 제기됐다.

1938년생인 장웅 전 위원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도 한국을 방문했으나 건강상의 이유로 폐회식을 지켜보지 못하고 돌아갔다. 일부에서는 사망설도 있다.

장웅 북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12일 강원도 강릉시청 2층 특별전시관에서 열린 평창올림픽기념 대한민국 스포츠 외교 사진전 (The best moments of IOC.ANOC and Korea sports) 개막식에 참석해 작품을 둘러보고 있다. 2018.2.12/뉴스1 ⓒ News1 서근영 기자

alexei@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