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장웅 전 북한 IOC위원 딸, 배구 심판으로 참가 중

김경윤 입력 2023. 10. 2. 17:5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북한의 장웅 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의 딸인 장정향 국제배구심판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심판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국내 배구계 관계자는 2일 "장정향 위원은 국제심판 자격으로 이번 대회에 참가했다"라며 "그는 이미 몇 경기에서 심판으로 뛰었으며 대회 기간 끝까지 심판 활동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장정향 국제심판, 남자부 인니-카자흐, 여자부 대만-몽골전서 부심 활동
장웅 북한 전 IOC의 딸인 장정향 국제배구심판위원 장웅 북한 전 IOC의 딸인 장정향 국제배구심판위원이 중국 항저우 사범대학 창첸캠퍼스 체육관에서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배구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장 씨는 이번 대회에 심판으로 활동 중이다. [배구 관계자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항저우=연합뉴스) 이상현 김경윤 기자 = 북한의 장웅 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의 딸인 장정향 국제배구심판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심판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국내 배구계 관계자는 2일 "장정향 위원은 국제심판 자격으로 이번 대회에 참가했다"라며 "그는 이미 몇 경기에서 심판으로 뛰었으며 대회 기간 끝까지 심판 활동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장 심판은 지난 달 25일 중국 저장성 사오싱의 중국 경방성스포츠센터 체육관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배구 남자부 순위 결정전 인도네시아-카자흐스탄전에서 부심을 봤고, 지난 달 30일 항저우 사범대학 창첸캠퍼스 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대만-몽골전에서도 부심으로 참여했다.

장 심판은 심판 활동이 없는 날이면 배구장에 나와 다른 심판들과 경기를 관람하는 등 현장을 지키고 있다.

장 심판은 중학교 재학 시절 배구를 시작한 선수 출신이다.

조선체육대학을 졸업한 뒤 조선 평양 체육단 여자 배구 감독을 역임하기도 했다.

2010년엔 아시아배구연맹 심판위원회 자격심사에 합격해 국제배구 심판 자격을 얻은 뒤 이후 많은 국제대회에서 활동했다.

2019년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열린 세계군인체육대회에 심판으로 참가했다.

장정향 심판은 북한 체육계 거물인 장웅 전 IOC 위원의 영향을 받아 체육계에 발을 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농구 선수 출신인 장웅 전 위원은 1996년 IOC 총회에서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과 함께 IOC 위원에 선출됐으며, 이후 20여년간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국제 스포츠 인사로 폭넓은 활동을 해왔다.

그러나 장웅 전 위원은 2019년 6월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IOC 134차 총회를 마지막으로 국제 스포츠 무대에서 모습을 감추면서 신변에 변화가 생긴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일각에서는 장 전 위원의 사망설도 나온다. 장 전 위원은 1938년생으로 연로한 데다 평소 질환을 앓으면서 건강이 좋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관람차 한국을 방문했을 때도 건강상의 이유로 폐회식을 지켜보지 못하고 북한으로 돌아간 바 있다.

hapyry@yna.co.kr, cycle@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