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슴 1,000마리가 점령한 외딴 섬...국민 생각은?

이승배 입력 2023. 10. 1. 22:34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사람보다 사슴이 더 많이 사는 섬이 있습니다.

작물을 싹쓸이하고 묘지도 파헤쳐 피해가 이만저만이 아닌데, 딱히 해결할 방법이 없습니다.

참다못한 주민들이 국민권익위원회에 도움을 청했습니다.

이승배 기자입니다.

[기자]

사슴들이 해안가를 걷다 바다로 뛰어듭니다.

줄 맞춰 헤엄을 쳐서 반대쪽 섬으로 넘어갑니다.

한두 번 해본 솜씨가 아닙니다.

뒷산에선 사슴들이 풀을 뜯어 먹습니다.

뿔 달린 아빠 사슴도 새끼를 데리고 왔습니다.

전남 영광에서 배로 2시간 떨어진 안마도.

또 다른 이름은 '사슴섬'입니다.

주민은 150명인데 사슴은 6백 마리가 넘습니다.

주변 섬까지 합치면 천 마리가 될 거라고 주민들을 말합니다.

지난 1985년쯤 한 주민이 녹용을 팔려고 데려와 키웠는데, 상품가치가 떨어지자 버렸습니다.

그 뒤로 숫자가 급격히 늘어났고, 이젠 골칫거리가 됐습니다.

[강용남 / 전남 영광군 안마도 주민 : (처음에는) 키울 욕심으로 (사슴을) 가져왔는데 하다 보니까 한두 마리가 늘어나다 엄청나게 늘어나 버린 거예요. 그리고 여기 것만이 아니고 이게(사슴이) 수영해서 다녀요.]

텃밭에 심은 작물을 닥치는 대로 먹어치우고, 묘지도 파헤치기 때문입니다.

그물망을 쳐놔도 소용이 없습니다.

[김삼중 / 전남 영광군 안마도 주민 : 사슴이 못 뛰어넘을 정도로 그렇게 전부 울타리를 쳐놓고 있거든요. 그걸 쳐놔도 겨울에 먹이가 없으면 한 2~3m까지 뛰어넘어요. 안에 들어와서 아주 아수라장을 만들고….]

현행법상 사슴은 가축이라 잡지도 못합니다.

정부와 지자체에 물어봐도 딱히 방법이 없자 주민들이 국민권익위원회에 연락했습니다.

먼저 여론조사를 해봤는데, 국민 4천6백 명 중 70%가 이 정도면 야생동물이라고 봐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이번처럼 야생화된 가축이 피해를 줄 경우 특정 지역에 한해 유해동물로 인정해야 한다는 의견도 72%에 달했습니다.

총으로 쏴서 잡자는 답도 60%가 넘었습니다.

일본 미야지마처럼 사슴을 관광 자원으로 활용하자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권익위는 여론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이번 달 초 관련 부처, 환경 전문가와 함께 해법을 찾을 생각입니다.

사람의 잘못으로 시작된 문제인데 동물의 생명을 빼앗는 것이 타당하냐는 비판도 나옵니다.

맞는 말입니다.

사람과 동물이 상생하는 솔로몬의 지혜가 나올지 관심이 쏠립니다.

YTN 이승배입니다.

영상편집;이현수

그래픽;김효진

YTN 이승배 (sb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Copyright©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