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40억 애교’ 발언 공방…野 “김태우 막말” vs 與 “박원순 등 보선비용 964억원”

입력 2023. 10. 1. 19:2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여야가 1일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비용 40억원에 대해 '1년에 1000억원 넘게 벌기 위한 수수료 정도로 애교 있게 봐달라'는 김태우 국민의힘 후보의 발언을 놓고 공방을 이어갔다.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여당은 40억원의 혈세 낭비를 애교로 받아들이는지 모르겠지만 국민은 용납할 수 없다"며 국민의힘이 김 후보의 '막말'을 두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태우 국민의힘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후보가 지난달 28일 열린 선대위 출정식에서 손을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여야가 1일 서울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비용 40억원에 대해 ‘1년에 1000억원 넘게 벌기 위한 수수료 정도로 애교 있게 봐달라’는 김태우 국민의힘 후보의 발언을 놓고 공방을 이어갔다.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여당은 40억원의 혈세 낭비를 애교로 받아들이는지 모르겠지만 국민은 용납할 수 없다”며 국민의힘이 김 후보의 ‘막말’을 두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더욱이 김 후보의 공적인 사명감 때문에 생긴 일이라니 입에 침이나 바르고 거짓말하라”며 “국민께서 오만하기 짝이 없는 여당의 파렴치한 변명을 얼마나 더 들어줘야 하느냐”고 밝혔다. 이날 김 후보자의 발언과 관련해 “보궐선거로 인해 비용이 발생한 것은 틀림없지만, 김 후보가 공익제보자로서 공적 사명감을 갖고 일을 하다 생긴 일”이라고 밝힌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발언을 겨냥한 것이다.

권 수석대변인은 “김 후보가 윤석열 대통령의 무지막지한 사면복권으로 공천까지 받았다지만 말도 안 되는 변명으로 감싸다니 국민이 우습게 보이나”라며 “40억 혈세 낭비를 애교로 받아줄 국민은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당이 민생과 경제는 저버리고 구청장 보궐선거에 올인한 것도 부족해 혈세 40억원을 낭비하고도 애교로 봐달라는 후안무치한 후보를 두둔하느냐”면서 “국민의힘은 이런 후안무치한 후보를 뽑아달라는 억지를 쓰지 말고 강서구민께 사죄부터 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후보 측은 보도자료를 내고 “민주당 박·오·안(박원순, 오거돈, 안희정) 트리오의 보궐선거 총비용은 964억원이었다”며 “성 비위로 연이어 보궐선거를 유발한 민주당이 과연 공익제보자의 보궐선거를 운운할 자격이 있나”라고 비판했다.

balme@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