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보다 韓서 더 잘 나간다”는 말본이 내놓은 골프화는? [언박싱]

입력 2023. 9. 26. 20:2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하이라이트브랜즈가 국내에 론칭한, 미국 LA 기반 골프웨어 말본골프가 브랜드 최초의 골프화 '코스(COURSE)'를 출시했다.

코스 골프화 디자인에 대해 에리카 말본은 "성별을 가리지 않는 유니섹스 디자인이 특징이다. 팬츠, 스커트 등 어떤 의상, 스타일과도 잘 어울린다"고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말본골프, 브랜드 최초 골프화 ‘코스’ 한국서 출시
창업자 부부 방한 “필드·일상 어디서든 착용 가능”
말본골프의 창업자 스티븐 말본(왼쪽)과 에리카 말본이 서울 강남구 클럽디 청담에서 열린 말본 골프화 론칭 기자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하이라이트브랜즈 제공]

[헤럴드경제=신주희 기자] 하이라이트브랜즈가 국내에 론칭한, 미국 LA 기반 골프웨어 말본골프가 브랜드 최초의 골프화 ‘코스(COURSE)’를 출시했다.

26일 말본은 서울 강남구 클럽디 청담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말본이 처음 선보이는 스파이크리스 타입 골프화를 소개했다. 쇼케이스에는 브랜드 창업자인 스티븐 말본과 에리카 말본이 참석해 제품을 직접 설명했다. 두 사람은 부부다.

‘코스’ 골프화는 클래식을 콘셉트로 ‘테니스화’와 ‘드레스화’에서 영감을 받았다. 필드에서 퍼포먼스와 일상에서 착화감까지 동시에 고려, 골프화로 굳이 갈아 신지 않고 도어 투 필드(door to field) 콘셉트를 노렸다.

코스에 대해 스티븐 말본은 “리조트 스포츠라고 할 만한 분야가 있다면 골프와 테니스다. 그래서 이번에 클래식한 테니스를 모티브로 골프화를 구상하게 됐다”며 “여기에 윙팁을 재해석해 보다 클래식한 스타일리시함을 추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골프화이니 만큼 편안함에도 중점을 뒀다”며 “아웃솔의 접지력 덕에 편안하고, 스윙할 때 좋다”고 강조했다. 코스 골프화 디자인에 대해 에리카 말본은 “성별을 가리지 않는 유니섹스 디자인이 특징이다. 팬츠, 스커트 등 어떤 의상, 스타일과도 잘 어울린다”고 했다.

말본골프가 출시한 골프화 ‘코스’ [하이라이트브랜즈 제공]

이어, 앞으로의 브랜드 전개 방향에 대해 스티븐 말본은 “기존의 룰을 파괴하는 것이 아니라, 골프의 전통을 존중하고, 혁신가로서 브랜드 정체성에 충실하면서 스타일리시하고 편안한 골프 룩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예의는 갖추되 스타일은 멋진 골프 룩을 만드는 것이 모토다. 이런 생각을 담아 디자인한 것이 코스”라며 “골프장에서도 개성을 보여줄 수 있는 것은 의류뿐 아니라 골프화도 빠질 수 없다”고 말했다.

스티븐 말본에 따르면 한국은 말본의 최대 시장이다. 말본은 원조인 미국에서보다 한국에서 더 큰 매출을 거두고 있다. 말본은 2021년 8월 한국에 처음 선보였으며 이어 일본 시장 진출을 앞두고 있다.

골프 열풍으로 골프웨어 브랜드의 경쟁이 더욱 치열해진 상황에서 시장 리더로 자리를 지키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에리카 말본은 "한국 시장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고 저희가 개척한 분야의 선두주자로 인식돼 있다"며 "저희의 아이덴티티를 지키면서 '우리다움'을 유지하고, 혁신을 지속적으로 추구한다면 치열한 한국 골프웨어 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joohee@heraldcorp.com

Copyright©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