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개비]최인정의 ‘금빛’ 은퇴

임보미 기자 입력 2023. 9. 25. 23:36 수정 2023. 9. 26. 08:3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최인정(33·사진)이 항저우 아시안게임 펜싱 여자 에페 개인전 금메달을 딴 뒤 국가대표 은퇴를 고했다.

결승에서 후배 송세라(30)를 꺾은 최인정은 "그간 고생했다는 선물 같다. 훌훌 떠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2012년 런던, 2021년 도쿄 올림픽에서 단체전 은메달만 두 번 딴 최인정은 못 이룬 올림픽 금메달의 꿈은 "후배들이 이뤄줄 것"이라고 했다.

최인정은 27일 단체전에서 13년 국가대표 생활에 마침표를 찍는 마지막 금메달에 도전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최인정(33·사진)이 항저우 아시안게임 펜싱 여자 에페 개인전 금메달을 딴 뒤 국가대표 은퇴를 고했다. 결승에서 후배 송세라(30)를 꺾은 최인정은 “그간 고생했다는 선물 같다. 훌훌 떠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2012년 런던, 2021년 도쿄 올림픽에서 단체전 은메달만 두 번 딴 최인정은 못 이룬 올림픽 금메달의 꿈은 “후배들이 이뤄줄 것”이라고 했다. 최인정은 27일 단체전에서 13년 국가대표 생활에 마침표를 찍는 마지막 금메달에 도전한다.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