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1.interview] PK 막아내며 승리 이끈 '대전의 수호신' 이창근...팬들에게 미안함 전한 사연은?

오종헌 기자 입력 2023. 9. 25. 17:00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포포투=오종헌(대전)]


이창근 골키퍼는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유지하기 위해 팬들의 박수에 제대로 화답하지 못했다. 이에 대해 미안함과 감사함을 전했다.


대전하나시티즌은 23일 오후 2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3' 31라운드에서 수원 삼성을 3-1로 제압했다. 승점 3점을 추가한 대전은 리그 8위(승점41)로 파이널라운드A 진출 희망을 이어갔다.


이날 대전은 이른 시간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반 14분 주세종의 정확한 로빙 패스를 받은 서영재가 문전으로 침투하며 슈팅을 시도했다. 공은 골키퍼 맞고 굴절됐지만 흘러나온 공을 김인균이 밀어 넣었다. 전반 36분 추가골까지 만들었다. 조유민의 침투 패스를 놓치지 않은 유강현이 골키퍼까지 제치며 득점으로 마무리했다.


후반 초반 잠시 흔들렸다. 수원에 추격골을 허용했고, 이후 분위기를 내주기도 했다. 그러나 대전은 침착하게 수원의 공세를 막아냈다. 그러다 경기 종료 직전 상대 파울로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키커로 나선 티아고가 쐐기골을 기록하며 승리했다.


기선을 제압하는 선제골을 넣은 김인균, 시즌 첫 골을 폭발시킨 유강현, 그리고 리그 14호골을 신고한 티아고 등 대전의 많은 선수들이 좋은 활약을 펼쳤다. 하지만 이창근 골키퍼의 존재감도 엄청났다. 그는 전반 종료 직전 안병준의 페널티킥을 막아냈다. 덕분에 대전은 한결 편하게 하프타임에 임할 수 있었다.


경기 종료 후 믹스트존에서 만난 이창근은 승리의 기쁨을 만끽하는 것보다 긴장감을 늦추지 않는 모습을 보여줬다. 그는 "비록 승리하긴 했지만 사실 찝찝한 승리다. 충분히 쉽게 이길 수 있는 경기였는데 우리가 어렵게 만들었다. 마지막 90분에 골을 넣었지만 후반전 경기력은 반성해야 한다. 남은 두 경기 이렇게 하면 못 이긴다. 진짜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다시 잘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창근이 방심하지 않는 모습은 이번 경기 전반 종료 후에도 확인할 수 있었다. 페널티킥이 막아낸 뒤 얼마 지나지 않아 주심이 전반전을 끝내는 휘슬을 불었다. 선수들은 이창근에게 달려가 고마움을 표했고, 홈 팬들 역시 이창근의 이름을 외치며 한껏 치켜세웠다.


하지만 이창근은 라커룸으로 들어가면서 팬들에게 짧은 인사 후 진정해달라는 제스처를 보여줬다. 이에 대해 "사실 페널티킥 선방하고 진짜 정말 좋았다. 하지만 난 아직 경기가 끝나지 않은 상태였다. 다 끝나고 팬분들과 승리를 만끽하고 싶었다. 경기 보셨다시피 후반 초반 한 골을 내줬다. 전반전을 잘 마무리했지만 더 집중해서 이기고 싶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창근은 "그래서 팬분들께 죄송하지만, 기쁜 마음을 숨겼다. 그래도 팬분들께서 믿음과 응원을 주셨기 때문에 지금까지 제가 이렇게 잘해왔던 것 같다. 늘 힘이 된다"며 다시 한번 팬분들에 대한 감사함을 전했다.


이창근은 중요한 순간 결정적인 선방을 보여주며 대전의 수호신으로 자리매김했다. 하지만 이창근은 "매 경기 실점하지 않기 위해 노력한다. 우리 팀이 지금 실점 1위(실제로는 최다 실점 2위, 수원FC 62실점, 대전 51실점)다. 내가 계속 선발로 뛰고 있으니, 스스로 반성해야 할 부분이다. 개인적으로 잘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앞으로 더 좋은 선수가 되기 위해 많이 배워야 한다"고 겸손한 자세를 보여줬다.


이제 정규 리그 2경기가 남았다. 대전은 파이널라운드A 진출을 노리고 있다. 이창근은 "남은 경기 실점을 안 해야 되는 건 당연하다. 그렇게 준비를 해야 한다. 2경기를 이기면 파이널라운드A로 갈 수 있다. 팬분들은 물론 선수들에게도 우리가 누릴 수 있는 기쁨을 느끼게 해주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이창근은 "파이널A와 파이널B는 정말 다르다. 파이널라운드B에 가서 잘 푸릴지 않을 때는 진짜 최종 결과를 위해서 매 경기 전쟁 같은 경기를 치러야 한다. 선수들이 웃으면서 즐겁게 도전을 이어갈지, 힘든 상황에서 경기를 할 것인지 잘 생각했으면 좋겠다. 정말 선수들이 파이널라운드A에 가서 이런 분위기도 있다는 걸 느끼게 해주고 싶다"고 언급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포포투 오종헌 기자


오종헌 기자 ojong123@fourfourtwo.co.kr

ⓒ 포포투(http://www.fourfourtw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포포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