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회 첫 메달 안긴 근대5종 김선우 [항저우AG 화보]

문재원 기자 입력 2023. 9. 24. 23:5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4일 중국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근대5종 여자 결승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대한민국 김선우가 시상대에 올라 메달을 목에 걸고 있다. 항저우 l 문재원 기자

한국 여자 근대5종의 간판, 김선우(26·경기도청)가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대한민국 선수단에 첫 메달을 안겼다.

근대5종은 한 선수가 승마, 펜싱, 수영, 레이저 런(육상+사격)을 모두 치르는 종목이다. 김선우는 24일 중국 항저우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근대5종 여자 개인전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24일 중국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근대5종 여자 단체전 결승에서 대한민국 김세희, 성승민, 김선우가 목에 동메달을 들고 다른 메달리스트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항저우 l 문재원 기자

또 한국은 단체전에서도 3574점으로 중국(4094점), 일본(3705점)에 이어 동메달을 따냈다. 근대5종 단체전은 개인전 상위 3명의 점수를 합산해 메달색을 가린다.

24일 중국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근대5종 여자 결승에서 김세희가 승마 경기를 펼치고 있다. 항저우 l 문재원 기자
24일 중국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근대5종 여자 결승에서 김세희가 수영 경기를 펼치고 있다. 항저우 l 문재원 기자
24일 중국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근대5종 여자 결승에서 김선우가 수영 경기를 펼치고 있다. 항저우 l 문재원 기자
24일 중국 푸양 인후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19회 항저우 아시안게임 근대5종 여자 단체전 결승 동메달을 획득한 대한민국 김세희, 성승민, 김선우가 시상대에 오르고 있다. 항저우 l 문재원 기자

문재원 기자 mjw@kyunghyang.com

Copyright © 경향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