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뢰 혐의로 기소된 미 상원 외교위원장

김유진 기자 입력 2023. 9. 24. 21:2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민주당 소속 밥 메넨데스
이집트와 무기 거래 관련
뉴저지 기업인들 돈 받아
한국계 앤디 김 “상원 도전”

미국 민주당 소속 밥 메넨데스 상원 외교위원장(사진)이 현금과 금괴 등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기소됐다. 메넨데스 의원의 부패 스캔들을 둘러싼 파문이 커지는 가운데 한국계 앤디 김 하원의원은 상원의원 선거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뉴욕 맨해튼 연방지방검찰청은 22일(현지시간) 메넨데스 의원을 자신의 권한을 이용해 이집트 정부의 무기 거래를 돕고 기업인에 대한 수사를 방해한 대가로 거액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기소했다. 뇌물 수수에 적극 관여한 메넨데스 의원의 부인 네이딘도 함께 기소됐다.

검찰은 메넨데스 의원 부부가 지역구인 뉴저지주 기업인들로부터 현금 48만달러, 금괴 10만달러 상당, 6만달러 상당의 벤츠 승용차 등 뇌물을 받은 사실을 지난해 자택 압수수색 과정에서 확인했다고 밝혔다. 봉투 안에 든 현금 다발은 자택 내 금고와 옷장, 의류 등에서 발견됐다.

검찰 공소장에 따르면 메넨데스 의원은 2018년 당시 교제하던 네이딘의 소개로 알게 된 이집트계 기업인 와엘 하나에게 이집트에 대한 미국의 무기 판매 관련 비공개 정보와 카이로 주재 미 대사관 직원들의 국적과 규모 등 민감한 정보를 넘긴 대가로 금괴와 현금을 받았다. 당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인권 문제를 들어 이집트에 대한 무기 판매 등 군사 지원을 잠정 보류한 상태였다.

메넨데스 의원은 하나가 운영하던 미국산 할랄(이슬람 율법에 따라 처리한 제품) 육류 인증 사업체의 독점 문제를 미 농업부가 조사하는 것도 반대했으며, 부인 네이딘은 이 회사 직원으로 이름을 올려놓고 급여를 받아갔다. 메넨데스 의원은 또 자신을 후원한 부동산 개발업자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 검찰에 직접 전화해 우호적 처분을 압박했고, 이후 부인이 해당 업자로부터 고급 벤츠 차량을 받았다. 또한 기업인 수사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 지인인 필립 셀린저 변호사를 뉴저지 연방검찰총장에 추천하기도 했다.

앞서 메넨데스 의원은 2015년 100만달러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으나 2018년 배심원단의 불일치 평결로 혐의에서 벗어난 바 있다. 메넨데스 의원은 상원 외교위원장에서는 물러났지만 의원직 사퇴는 거부했다.

뉴저지를 지역구로 둔 한국계 앤디 김 연방 하원의원(민주당)은 메넨데스 의원의 사퇴를 촉구하며 상원의원에 도전장을 냈다. 김 의원은 “그를 물러나게 해야 할 책임감을 느낀다”며 내년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당내 경선을 통과해 상원의원 선거에서 승리하면 첫 한인 연방 상원의원이 탄생한다.

워싱턴 | 김유진 특파원 yjkim@kyunghyang.com

Copyright © 경향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