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은 비즈니스가 아니다

한겨레 2023. 9. 24. 11: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어느 시골에서 5일마다 장이 열렸다.

그런데 그 시골장터 그늘진 한구석에서 한 할아버지가 옥수수를 팔고 있었다.

그 말을 들은 할아버지는 이렇게 말했다.

그런데 한 사람에게 옥수수를 몽땅 팔면 나는 여기에 있을 필요가 없습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휴심정] 문병하목사의 희망충전]

시골 장터. 사진 김봉규 기자

어느 시골에서 5일마다 장이 열렸다.

그런데 그 시골장터 그늘진 한구석에서 한 할아버지가 옥수수를 팔고 있었다.

아직 삶지 않은 찰옥수수였다.

“할아버지! 이 찰옥수수 얼마예요?”

한 아주머니가 세 개씩 나누어 놓은 옥수수 한 무더기를 가리키며 물었다.

“예, 한 무더기 세 개에 3천원입니다.”

“두 무더기는 얼마죠?”

“6천 원입니다.”

그러자 아주머니가 말했니다.

“두 무더기를 사도 깎아 주시는 게 없으시네요.

그렇다면 가지고 나오신 옥수수 전체를 사면 얼마지요?”

그 말을 들은 할아버지는 이렇게 말했다.

“전부는 안 팝니다.”

이상하여 물었다.

“아니, 왜 다는 안 파나요?”

할아버지가 말했다.

“나는 지금 내 삶을 살기 위해 이 장터에 나왔습니다.

장사하러 나온 것이 아닙니다.

나는 이 장터를 사랑합니다.

물건을 팔고 사기 위해 흥정을 하며 북적대는 사람들,

오랜만에 만났다고 서로 손을 잡고 반가워하며 떠드는 모습들,

팔러 나온 짐승들의 울음소리, 장터 사람들을 유혹하는 국밥 끊는 소리,

뻥 하고 튀밥 튀는 소리, 시원한 냉차를 사 먹으라는 소리,

복잡한 장터 골목을 헤쳐 나가는 지게꾼 소리,

엿을 팔기 위해 가위로 흥겹게 장단을 맞추며 춤을 추는 엿장수,

나는 이 활기 넘치는 장터 풍경을 사랑합니다.

이 건강한 장터를 사랑합니다.

성남 모란시장. 사진 강창광 기자

이곳에서 하루를 보내는 것이 내 삶입니다.

그런데 한 사람에게 옥수수를 몽땅 팔면 나는 여기에 있을 필요가 없습니다.

다 팔면 내 하루는 그것으로 끝나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내 삶을 잃어버리는 것입니다.

그래서 다 안 팝니다.”

우리의 인생도 그와 같습니다.

파는 것이 목적이 아니라면 즐길 수 있습니다.

다 팔면 돌아 가야합니다.

지금 이 상태를 즐길 수 있다면 행복은 그림자처럼 내 삶을 따라다닐 것입니다.

오늘을 즐기시기를 바랍니다.

글 문병하 목사(양주 덕정감리교회 담임)

Copyright © 한겨레.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크롤링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