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체어도 편히 갈 수 있는 아름다운 ‘무장애 여행지’는 어디?[화제의 책]

엄민용 기자 입력 2023. 9. 24. 11:2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아름다운 우리나라 전국 무장애 여행지 39’ 표지



여행의 기본은 이동이다. 여기에 먹고 쉬는 일이 더해진다. 여행지에서 장애인을 좀처럼 볼 수 없는 이유는 특별교통수단 보급률과 관계가 깊다. 전국 저상버스 도입률(2021년 기준)은 30.6%다. 이 수치를 장애인 당사자의 입장으로 치환하면 버스 3대 중 2대는 그냥 보내야 한다는 얘기다. 또 장애인전용콜택시(장콜)의 법정 기준 대수는 150명당 1대이지만 이를 채우고 있는 지자체는 많지 않다.

‘아름다운 우리나라 전국 무장애 여행지 39’(나무발전소)는 전동휠체어와 대중교통을 이용해 자신만의 여행지도를 그려온 전윤선 작가가 휠체어를 타고 직접 확인한 바로 그곳 ‘무장애 여행지’를 소개한다. 그 여행지는 누구든 마음만 먹으면 마주할 수 있는 공간이지만, 휠체어 사용인의 눈높이와 체험으로 기록했다는 점에서 특별하다. 작은 네 바퀴가 지나갈 수 있는 공간인지, 쉴 곳과 먹을 곳은 어디인지, 장애인 전용 화장실 위치와 편의객실이 마련된 숙소까지 세세한 여행정보를 담았다.

집을 벗어나자마자 마주하는 불편한 교통수단과 바퀴로는 갈 수 없는 크고 작은 계단과 문턱, 원활하지 않은 장콜마저도 여행지마다 지역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에 등록하고 승인받아야 하는 번거로움까지 헤아리면 여행지 어느 곳도 ‘무장애’라는 타이틀을 달기 어렵다. 하지만 여행이 주는 치유의 힘과 행복을 믿는 저자와 함께라면 ‘전국 무장애 관광지 도장 깨기’나 ‘반려견 동반 제주 한달살이’도 가능할 듯싶다. 이 책은 날로 쇠약해지시는 부모님을 모시고 국내여행을 계획하는 효자·효녀들에게도 많은 영감을 준다.

아무나 시도하기 힘든 남다른 여행,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던 여행을 현실화한 이 책은 휠체어를 이용하는 독자들에게 편리하고 안전한 여행방법을 알려주는 지침서가 되기에 충분하다.

엄민용 기자 margeul@kyunghyang.com

Copyright© 스포츠경향.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