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용유 세트 싫어요"...20~40대 명절 선물 '만장일치' 1위는

유엄식 기자 입력 2023. 9. 5. 13:5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추석을 앞두고 명절 식품 선물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20대부터 40대까지 모든 연령층이 '고기'를 1위로 꼽았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20대는 1~2인 가구가 많기 때문에 장기간 보관이 가능하고, 간단하게 조리해 먹을 수 있는 캔햄과 소시지 등 육가공품을 선호하는 반면 30~40대는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가공식품의 섭취를 줄이는 대신 과일이나 건강식품을 섭취하는 양을 늘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40대 모두 '고기' 선호도 높아...20대 가공육, 30·40대 과일·건기식 선호
서울 서초구 하나로마트 양재점에 마련된 추석선물세트 코너에서 소비자가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추석을 앞두고 명절 식품 선물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20대부터 40대까지 모든 연령층이 '고기'를 1위로 꼽았다. 식용류 등 기름과 양념류는 선호도가 낮았다. 캔햄 등 육가공품은 20대에선 선호도가 높았지만 30대와 40대는 상대적으로 선호도가 낮았다.

신세계푸드는 5일 이 같은 내용의 '세대별 식품선물 선호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8월 신세계푸드가 여론조사기관 엠브레인에 의뢰해 전국 20~40대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93.2%는 명절에 식품선물을 주고받는 것을 긍정적으로 생각했다. 모든 연령대에서 공통적으로 가장 받고 싶은 식품선물로는 육류가 뽑혔다. 다만 육류를 제외하고 선호하는 선물은 세대별로 차이를 보였다.

20대는 육류(41.4%) 육가공품(18.5%) 건강식품(10.9%) 과일류(10.6%) 베이커리류(8.3%) 순으로 선호도가 높았다. 30대는 육류(34.7%) 과일류(18.3%) 육가공품(16.7%) 건강식품(15.9%) 기름 및 양념류(6.3%) 순으로, 40대는 육류(38.7%) 건강식품(18.4%) 과일류(14.3%) 육가공품(13.7%) 기름 및 양념류(6.0%) 순으로 선호도가 높았다.

/자료=신세계푸드

캔햄, 소시지 등 육가공품에 대한 선호도는 세대별로 차이가 컸다. 20대는 고기에 이어 두 번째로 선호도가 높았지만 30대는 3위, 40대는 4위로 각각 선호도가 낮아졌다. 이는 세대별 라이프 스타일이 다르고 식품 선택 시 중요하게 고려하는 점이 다르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20대는 1~2인 가구가 많기 때문에 장기간 보관이 가능하고, 간단하게 조리해 먹을 수 있는 캔햄과 소시지 등 육가공품을 선호하는 반면 30~40대는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가공식품의 섭취를 줄이는 대신 과일이나 건강식품을 섭취하는 양을 늘리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번 조사결과에서 20대는 직장인들을 중심으로 '활용도가 높다', '보관이 편리하다'는 이유로 육가공품을 선호한다는 답변이 많았다. 반면 40대는 자녀가 있는 주부들은 '건강에 좋지 않을 것 같다', '자주 먹지 않는다' 등 육가공품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많았다.

/자료=신세계푸드

이와 함께 소비자 10명 중 6명은 명절 선물이 변화할 필요가 있다는 데에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중 62.2%는 명절 선물이 바뀌어야 한다고 답변했으며 바뀌어야 할 점으로는 '더욱 합리적인 가격의 선물이 필요하다(28.1%)' '포장이 더욱 간소화되어야 한다(24.8%)' 등을 선택했다. 명절 선물세트 가격이 비싸고 과대 포장에 따른 자원낭비 및 환경 문제에 대한 지적이 많았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활용도, 건강, 가격 등 세대별 라이프 스타일과 중시하는 가치에 따라 선호하는 식품선물의 차이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세대별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해 더욱 건강하고 가치 있는 식품선물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엄식 기자 usyoo@mt.co.kr

Copyright©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