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신민아, 3년만 장르물 복귀..'악연' 여자 주인공

이승훈 기자 입력 2023. 8. 30. 14:5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신민아가 장르물로 돌아온다.

30일 스타뉴스 단독 취재 결과, 신민아는 새 드라마 '악연'에 캐스팅된 것으로 확인됐다.

'로코'(로맨틱 코미디) 여신답게 신민아는 자신의 장점을 최대한 살려 로코의 새 역사를 쓸 것을 예고했다.

신민아는 새 드라마 '손해 보기 싫어서' 여자 주인공 역할에 캐스팅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타뉴스 | 이승훈 기자]
배우 신민아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배우 신민아가 장르물로 돌아온다.

30일 스타뉴스 단독 취재 결과, 신민아는 새 드라마 '악연'에 캐스팅된 것으로 확인됐다.

'악연'은 카카오웹툰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생각지 못한 악연으로 얽히고설킨 이들이 각자의 욕망을 쫓으며 서로를 파멸시켜가는 범죄 스릴러다. 영화 '검사외전', '리멤버' 이일형 감독이 연출과 극본을 맡았다.

극중 신민아는 어린시절 겪었던 사건으로 인해 평생의 트라우마를 안고 살아가는 성심종합병원 외과 의사 주연으로 분한다. 악몽 속에 잠을 이루지 못하고 일상을 버텨내던 어느 날, 두 번 다시 보고 싶지 않았던 끔찍한 얼굴과 마주하는 캐릭터다.

'악연' 제작은 영화사 월광, 바람픽쳐스,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나선다. 6부작 시리즈로 구성되며 공개 일정과 플랫폼은 논의 중이다.

신민아의 장르물 도전은 2019년 JTBC '보좌관 -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2020년 영화 '디바' 이후 약 3년 만이다.

2022년 6월 종영한 tvN '우리들의 블루스' 이후 휴식기를 갖고 있는 신민아는 지난 6월 차기작 소식을 전했다. '로코'(로맨틱 코미디) 여신답게 신민아는 자신의 장점을 최대한 살려 로코의 새 역사를 쓸 것을 예고했다.

신민아는 새 드라마 '손해 보기 싫어서' 여자 주인공 역할에 캐스팅됐다. 손해 보기 싫어서 가짜 결혼을 한 여자와 피해 주기 싫어서 가짜 신랑이 된 남자의 사내 부부 코믹 로맨스 작품이다. tvN '그녀의 사생활' 김혜영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극중 신민아는 손해는 보기 싫지만 가족은 물론, 회사와 연애에서도 매번 큰 손해를 받고 있는 손해영 역을 연기한다. 엄마의 사랑도 제대로 받지 못하고, 구 남친은 양다리를 걸쳐 결혼을 하고, 직장 내에서는 미혼이라는 이유로 복리후생도 누리지 못하는 인물이다.

이승훈 기자 hunnie@mtstarnews.com

Copyright©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