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판타지보이즈 측 "준원 모친, 공항 패션·멤버 대열까지 항의했다"

강경윤 입력 2023. 8. 24. 13:33 수정 2023. 8. 24. 15:5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그룹 판타지보이즈 준원(유준원·20) 측이 불합리한 계약 조항을 이유로 그룹에서 최종 하차한 가운데, 준원이 다른 멤버들보다 더 좋은 수익배분 조건을 요구했을 뿐만 아니라, 소속사 업무에 과도하게 간섭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판타지보이즈의 매니지먼트를 맡은 포켓돌 스튜디오 측 관계자는 24일 SBS연예뉴스에 "준원이는 미성년자가 아닌 성인임에도 유일하게 어머니가 함께 계약서에 날인을 했으며, 계약에 대한 세부 내용 역시 아들에게 말하지 말고 본인에게 얘기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SBS연예뉴스 ㅣ 강경윤 기자] 그룹 판타지보이즈 준원(유준원·20) 측이 불합리한 계약 조항을 이유로 그룹에서 최종 하차한 가운데, 준원이 다른 멤버들보다 더 좋은 수익배분 조건을 요구했을 뿐만 아니라, 소속사 업무에 과도하게 간섭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판타지보이즈의 매니지먼트를 맡은 포켓돌 스튜디오 측 관계자는 24일 SBS연예뉴스에 "준원이는 미성년자가 아닌 성인임에도 유일하게 어머니가 함께 계약서에 날인을 했으며, 계약에 대한 세부 내용 역시 아들에게 말하지 말고 본인에게 얘기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이 관계자는 준원의 모친은 스타일리스트가 전담하는 공항패션이나 현장 스태프가 주도하는 멤버 대열 등에도 간섭하려고 했다고 주장했다.

공항에서 준원이 체형에 어울리지 않는 바지를 입었고 브랜드가 아닌 가방을 들었으며, '소년판타지'에서 최종 1등을 했는데도 일부 사진 속 멤버 대열에서 가운데(센터)에 서지 못했다는 등이 주된 항의 내용이었다.

실제로 19일 준원의 모친 A씨가 회사 임원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1등 베네핏을 요구하지 않았다."고 강조하면서도 "(준원이가) 1등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역으로 공항패션이나 일본에서 인터뷰 후 사진을 찍을 때 센터자리를 성민이를 지목해서 세운 것에 대해 섭섭함을 표현한다."고 항의했다. 홍성민은 지난 6월 종영한 '소년 판타지'에서 최종 3위에 오른 멤버다.

이에 포켓돌 스튜디오 임원 B씨는 "매니저와 스타일리스트 어느 누구도 차별이란 단어를 생각해 본 적이 없다."고 해명하면서 "옷을 협찬해 온 관계로 상의와 하의가 연결되어 있어 (상하의를) 함께 입어야 했다. 최종적으로 B사 셔츠를 입히려고 했는데 본인이 다른 옷을 입겠다고 해서 바꾼 것이다. 스태프 한 명 한 명이 최상의 결과를 이끌어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서 준원의 모친은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24일 준원의 모친 A씨는 SBS연예뉴스 취재진에 "계약조율 초반 단계에 있었던 일입니다.준원이가 계약 상담 했다고 애기 듣고 연락이 온 부모님이 있어서 얘기하던중 이사님이 저와 다른아이 엄마에게 했던 얘기가 전혀 달랐던 점들이 있었던 참에 준원이가 공항에서 입은 바지가 체형 커버를 하지 못한 바지라서 바꿔달라고 얘기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는데 다음날 다른 아이는 바꿔졌다는 얘기를 듣고 (이사에게) 파악해 달라고 요청한 적이 있다."면서 "일본 인터뷰 후 지목하여 센터에서 촬영했다고 해서 소속사 측과 연습생 차별에 대한 얘기를 해서 오해를 푼 것이고, 일정 등을 미리 공유 안해준다는 얘기를 아이들에게 들었고 그 얘기를 전달하자 직접 일정 공유를 해준다고 했는데 한 번도 받은 적은 없다."며 회사 측의 문제였다고 항변했다.

이밖에도 판타지보이즈 하차를 놓고 계약 상 불합리한 조항이 있었는지 여부에 대한 준원과 소속사 포켓돌 스튜디오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

준원은 최근 개설한 SNS에 소속사의 부속합의서를 공개하면서 소속사가 고액의 고정비를 감수하도록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포켓돌 스튜디오 측은 "부속합의서 상 고정비용을 우선 절반을 회사가 부담하고 나머지 절반을 판타지보이즈의 전체 매출에서 멤버별로 1/12 우선 공제하는 것이었다."며 문제 될 게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준원은 최근 법률대리인을 선임하고 서울 서부지방법원에 전속계약 효력정지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 판타지 보이즈는 김규래·홍성민·오현태·이한빈·링치·강민서·히카리·소울·김우석·히카루·케이단이 멤버로 구성된 11인조로 재편돼 다음 달 21일 데뷔를 확정했다.

kykang@sbs.co.kr 

Copyright©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