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모랜드 제인, 세븐틴 조슈아 여친설 부인.."가만히 있으니 가마니 돼"[전문]

한해선 기자 입력 2023. 8. 19. 00:09 수정 2023. 8. 19. 00:1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그룹 모모랜드 제인이 세븐틴 조슈아의 전 연인이었단 소문에 선을 그었다.

18일 온라인상에는 제인이 팬 커뮤니티 플랫폼에 게재했던 해명글이 떠돌아 화제를 모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타뉴스 | 한해선 기자]
모모랜드 제인, 세븐틴 조슈아 /사진=스타뉴스

그룹 모모랜드 제인이 세븐틴 조슈아의 전 연인이었단 소문에 선을 그었다.

18일 온라인상에는 제인이 팬 커뮤니티 플랫폼에 게재했던 해명글이 떠돌아 화제를 모았다.

제인은 "오늘도 어김없이 제 이름을 검색해 보았다. 굉장히 껄끄럽고 조심스러워서 뭐라고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는데 적어도 우리 팬분들한테는 꼭 말하고 싶어서 감히 적어본다"며 글을 작성했다.

그는 "저는 연예계 생활을 하며 단 한번도 저와 거론되는 분을 사석에서 뵌 적도 없으며, 근처 분들조차 뵌 적이 없고, 연줄이 전혀 없는 분인데 자꾸만 그때부터 왜 몇 년이나 지난 지금까지도 그런 얘기가 나오는 것인지 도무지 알 수가 없다. 저는 전혀 모르는 일"이라고 해명했다.

그룹 세븐틴 조슈아가 2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진행된 미니 9집 'Attacca'(아타카)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미니 9집 'Attacca'는 하나의 악장 끝에서 다음 악장이 이어질 때 '중단 없이 계속 연주하라'라는 용어로, 2021 프로젝트 "Power of 'Love'"의 세 번째 사랑의 형태다. 타이틀곡 'Rock with you'를 포함해 '소용돌이', 'Crush'(크러쉬), 'PANG!'(팡!), '매일 그대라서 행복하다', '그리워하는 것까지', '2 MINUS 1'(투 마이너스 원) 총 7곡이 수록돼 있다. 2021.10.22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걸그룹 모모랜드(MOMOLAND) 제인이 2일 오후 중계된 2021 Asia Artist Awards(2021 아시아 아티스트 어워즈, 2021 AAA) 시상식에서 멋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스타뉴스가 주최하고 AAA 조직위원회가 주관하는 AAA는 어디에서도 보지 못했던 새로운 무대를 선보이며 전 세계 팬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아 명실상부 NO.1 글로벌 시상식으로 거듭났다. /사진=AAA 기자 star@

지난 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근데 조슈아 여친 털린 거 처음 아님'이란 제목과 함께 "연말 시상식에서 그 여돌 그룹(모모랜드)이 무대를 하는데 특정 멤버 나올 때마다 자꾸 세븐틴 멤버들이 조슈아 쳐다봄. 그 여돌 그룹이랑 세븐틴 다 가수석에 있을 때 그 여돌 멤버가 대기실 쪽으로 나가니까 조슈아가 그거보고 바로 뒤따라 나감"이라고 주장하는 글이 올라온 바. 제인은 이 내용을 직접 해명했다.

제인은 또 "오래전부터 저런 루머가 있는 것을 알고 있었으며 당시 회사에 실제로 팬분들의 저화도 많이 왔고 그 때문에 회사에서도 오해를 샀다. 이후 언급 될 때마다 가슴에 손을 얹고 부끄러움 한 점 없이 정말 아니기 때문에 아니 땐 굴뚝에 연기가 자꾸만 나는구먼~ 하고 대수롭지 않게 넘겼는데 가만히 있으니까 기정 사실화가 되고 가마니가 되는 것을.."이라고 억울해했다.

이어 "오해가 생기는 것이 이제는 어떤 것이든 너무너무너무 싫어서 속상하고 억울한 마음에 얘기해 본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조슈아는 최근 한 여성 인플루언거와 열애 중이라는 의혹에 휩싸였다. 이에 대해 소속사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아무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제인 글 전문
/사진=제인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Copyright©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