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유리 "오디션 오래 봤던 '오징어게임2' 출연..꿈처럼 느껴질 정도로 기뻤다" ('정희')

조윤선 입력 2023. 8. 17. 14:3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가수 조유리가 '오징어게임2'에 출연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이날 조유리는 '오징어게임2' 출연 확정 당시 기분이 어땠냐는 질문에 "오디션을 오래 봤던 작품이라 출연 확정 연락을 받았을 때 너무 기뻐서 갑자기 텐션이 높아지면서 그 순간만 삭제된 것처럼 기억이 잘 나질 않는다"며 "꿈처럼 느껴졌다. 그 정도로 기뻤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가수 조유리가 '오징어게임2'에 출연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17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는 조유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조유리는 '오징어게임2' 출연 확정 당시 기분이 어땠냐는 질문에 "오디션을 오래 봤던 작품이라 출연 확정 연락을 받았을 때 너무 기뻐서 갑자기 텐션이 높아지면서 그 순간만 삭제된 것처럼 기억이 잘 나질 않는다"며 "꿈처럼 느껴졌다. 그 정도로 기뻤다"고 밝혔다.

이에 김신영은 영화 '헤어질 결심' 캐스팅 당시 비슷한 경험을 했다고 밝히며 "'이게 꿈인가'라는 생각이 들었고, 몰래카메라인 줄 알았다"며 "촬영하고 VIP 시사회를 경험해야 실감이 난다"고 조언했다.

또 김신영은 데뷔 전 Mnet '프로듀스48', '아이돌 학교' 등의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조유리를 향해 "오디션의 산증인"이라고 감탄했다. 그러자 조유리는 "오디션을 꽤 많이 봤다"며 "오디션 보러 가기 전에 조금씩 긴장하다가 무대에 올라가거나 안에 들어가면 긴장이 풀리는 스타일"이라고 밝혔다.

최근 조유리는 유튜브채널 '꼰대희'에 출연해 "오디션을 많이 보러 다녔다. 일주일에 두 개씩 봤는데 다 떨어지고 한 개 됐다. 그게 '오징어게임'"이라고 밝혀 화제가 된 바 있다.

supremez@sportschosun.com

Copyright© 스포츠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