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수사반장' 부활…이동휘, 이제훈과 '형사 콤비' 된다

이승록 기자 입력 2023. 8. 16. 17:0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배우 이동휘 / 키이스트 제공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2024년 방송 예정인 MBC 새 드라마 '수사반장: 더 비기닝'(가제, 연출 김성훈, 극본 김영신, 크리에이터 박재범, 제작 바른손스튜디오)이 배우 이제훈에 이어 이동휘까지 출연을 확정 짓고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했다.

'수사반장'은 장장 18년 동안 880회 방송, 최고 시청률 70%를 넘은 명실공히 최고의 국민 드라마. '수사반장: 더 비기닝(가제)'은 한국형 수사물의 역사를 쓴 '수사반장' 프리퀄이다. 기존보다 앞선 1950년대부터 1960년대를 배경으로 한다. 야만의 시대, 소도둑 검거 전문 박영한(이제훈 분) 형사가 개성 넘치는 동료 3인방과 한 팀으로 뭉쳐 부패 권력의 비상식을 상식으로 깨부수며 민중을 위한 형사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그린다.

프로파일링도 그 흔한 CCTV도 없이 오로지 타고난 감각과 통찰력, 집요함으로 범죄를 해결하던 아날로그 수사의 낭만과 유쾌함이 살아있는 레트로 범죄수사극이 젊은 세대에게는 색다른 카타르시스, '박 반장'의 활약상을 추억하는 세대에게는 또 다른 재미와 감동을 선사한다.

레전드의 귀환에 걸맞게 믿고 보는 제작진이 뭉쳤다. 영화 '공조' '창궐' 등을 통해 감각적인 연출을 선보인 김성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꼰대인턴' '검은태양'을 기획한 MBC 드라마 IP개발팀이 발굴한 신예 김영신 작가가 집필을 맡는다. 여기에 드라마 '김과장' '열혈사제' '빈센조' 등을 집필한 박재범 작가가 크리에이터로 참여해 힘을 더한다. '마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 등을 흥행시킨 바른손스튜디오가 제작 맡았다.

배우 이동휘 / 키이스트 제공

이동휘는 잘못 걸리면 끝장나는 종남경찰서 '미친개' 김상순 형사로 변신한다.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나 가진 것이라곤 근성과 독기뿐인 '김상순'은 마이웨이 형사다. 부정부패로 얼룩진 현실에 분노가 충만하다 못해 지쳐갈 때쯤, 쇠뿔 같고 타협 없는 별종 형사 박영한이 나타나 그의 형사 인생을 변화시킨다. 코미디부터 액션까지 장르를 불문하고 어떤 캐릭터든 자신만의 색을 입히는 이동휘가 '김상순'으로 보여줄 새로운 얼굴에 기대가 쏠린다.

'박영한' 형사로 돌아오는 이제훈과의 콤비 플레이도 이목이 집중된다. 연예계 잘 알려진 '찐친'인 만큼 더할 나위 없이 완벽한 시너지로 돌아온 '수사반장: 더 비기닝(가제)'을 완성한다. 이제훈은 국민배우 최불암이 맡아 시청자들의 전폭적인 지지와 사랑을 받은 대한민국 대표 형사 박 반장, '박영한'의 청년 시절을 연기한다. 최불암이 연기한 '박 반장'이 완성형 형사의 모습으로 사랑받았다면, 이제훈은 인간의 존엄성을 짓밟은 현실에 분노하며 악전고투를 벌이는 '박영한'을 새롭게 탄생시킨다.

'수사반장: 더 비기닝(가제)' 제작진은 "의미 있는 작품의 부활에 좋은 배우들과 함께해서 더 뜻깊다. 무모하지만 낭만이 있고 인간적인 형사들의 활약을 다이내믹하게 풀어갈 이제훈, 이동휘의 케미스트리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Copyright©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