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희진 손 잡은 '솔로' 뷔, 방탄소년단 뷔와 어떻게 다를까 [Oh!쎈 레터]

지민경 입력 2023. 8. 2. 19:2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그룹 방탄소년단의 뷔가 뉴진스를 만든 민희진과 만났다.

뷔의 소속사 빅히트 뮤직 측은 2일 뷔가 어도어(ADOR) 민희진 총괄 프로듀서와 손잡고 첫 솔로 앨범을 낸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뷔가 뉴진스의 총괄 프로듀서인 민희진에게 직접 제안했으며, 현재 뷔는 첫 번째 솔로 앨범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지민경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의 뷔가 뉴진스를 만든 민희진과 만났다.

뷔의 소속사 빅히트 뮤직 측은 2일 뷔가 어도어(ADOR) 민희진 총괄 프로듀서와 손잡고 첫 솔로 앨범을 낸다고 밝혔다.

소속사에 따르면 뷔가 뉴진스의 총괄 프로듀서인 민희진에게 직접 제안했으며, 현재 뷔는 첫 번째 솔로 앨범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민희진 프로듀서는 이번 앨범 제작 전반을 진두지휘하며 음악, 안무, 디자인, 프로모션 등 일체를 총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희진 프로듀서는 "지난해 말 제안을 받았다. 처음에는 스케줄 때문에 망설였지만, 뷔의 태도와 열정, 그리고 잘 몰랐던 그의 음색이 흥미로웠다"며 "이번에도 주목해 주셨으면 하는 건 음악이다. 뷔의 취향을 반영한, 동시에 제가 제안하고 싶은 음악들로 준비했다. 익숙한 스타일보다는 우리가 하고 싶은 음악, 잘 소화할 수 있는 음악에 중점을 뒀다. 눈코 뜰 새 없이 바빴지만, 재미있는 작업물이 나온 것 같다"라고 말했다.

뷔는 "떨리지만 행복하다"라고 솔로 앨범 발매 소감을 전했다. 그는 "제 취향이 고스란히 들어간 앨범이다. 볼거리가 풍성할 것"이라며, "아미 분들이 행복해하실 거라고 생각하면서 준비했으니 기대해 주시면 좋겠다. 방탄소년단 뷔와는 또 다른, 솔로 가수 뷔의 새로운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희진 프로듀서는 SM엔터테인먼트 재직 시절부터 색다른 콘셉트와 방향성을 제시하며 KPOP의 흐름을 바꾼 선구자라는 평을 받았다. 당시 소녀시대 콘셉트 기획을 시작으로, f(x), 레드벨벳 등에 독특한 시각적 이미지와 기존에 존재하지 않았던 콘셉트를 부여하여 새로운 걸그룹 시대를 열었으며, 샤이니를 통해 ‘컨셉티브’라는 개념을, 엑소의 심볼과 세계관 구현 프로젝트 등을 통해 정교한 아티스트 브랜딩 전략을 제시한 바 있다.

특히 민 프로듀서는 하이브로 자리를 옮긴 후 어도어 대표이자 총괄 프로듀서로, 뉴진스를 성공적으로 론칭하며 자신의 이름을 대중에게 또 한 번 각인시켰다.

뷔는 방탄소년단에서 부드러운 중저음과 타고난 깊은 음색을 뽐내며 뷔 특유의 매력과 색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솔로곡 'Stigma', 'Singularity', 'Inner Child’ 등을 통해 솔로 아티스트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한 뷔는 '네시 (4 O'CLOCK)'와 '풍경', 'Winter Bear', 'Blue & Grey', 'Snow Flower' 등의 자작곡으로 작사·작곡에서도 뛰어난 역량을 발휘하기도 했다.

각자의 색이 뚜렷한 뷔와 민희진이 만나 어떤 새로운 색을 탄생시킬지 벌써부터 기대가 모아지고 있는 가운데 방탄소년단의 뷔와 솔로 뷔로서 어떤 다른 모습을 보여줄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mk3244@osen.co.kr

[사진] 하이브

Copyright©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