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정국, 죽을 때 쓸 수 있는 '관'도 매진시켜...'아미 파워'

이예은 입력 2023. 7. 31. 13:2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BTS 정국으로 인해 장례식 때 쓰이는 관이 불티나게 팔리는 이례적인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30일(현지 시간) 외신 더 이코노믹 타임즈는 BTS 정국의 첫 솔로곡 'Seven' 뮤직비디오에 사용된 관이 매진됐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소식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 틱톡에서 한 사용자가 "정국의 뮤직비디오가 공개된 날 이후 해당 브랜드의 관이 날개 돋친 듯이 팔리고 있다"라는 글과 함께 가게 주인이 기뻐하고 있는 영상을 게재하면서 전해졌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V리포트=이예은 기자] BTS 정국으로 인해 장례식 때 쓰이는 관이 불티나게 팔리는 이례적인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30일(현지 시간) 외신 더 이코노믹 타임즈는 BTS 정국의 첫 솔로곡 'Seven' 뮤직비디오에 사용된 관이 매진됐다고 보도했다.

'Seven' 뮤직비디오에서 정국이 관 안에 누워 노래를 부르다가 상대 배우인 한소희에게 구애를 하는 장면이 입소문을 타면서 관마저 완판된 것이다.

이 같은 소식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 틱톡에서 한 사용자가 "정국의 뮤직비디오가 공개된 날 이후 해당 브랜드의 관이 날개 돋친 듯이 팔리고 있다"라는 글과 함께 가게 주인이 기뻐하고 있는 영상을 게재하면서 전해졌다.

알려진 정보에 의하면, 관은 하나에 약 500만 원에 달하는 상당한 고가의 제품이다.

소식을 전해 들은 한 팬은 "방금 누군가 뮤직비디오에 등장한 관이 매진됐다고 했는데 다들 관으로 뭘 할 거냐?"라며 놀라워했다. 또 다른 이는 "죽을 날이 다가왔을 때를 위해 아껴두는 거냐"라고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한 누리꾼은 "집에 손님이 와서 '관이 여기 왜 있어’라고 묻는다면 '정국이 뮤직비디오에서 이걸 사용해서 여기 있어'라고 대답할 걸 생각하니까 웃기다”라고 반응을 남겼다.

한편, 정국은 지난 14일 첫 솔로 싱글 앨범 타이틀곡 'Seven'을 선보였다. 이번 곡은 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사랑하는 사람과 언제나 함께하고 싶다는 마음을 담아냈다.

'Seven'은 빌보드 핫 100 차트 1위에 오르는가 하면, 뮤직비디오의 유튜브 조회수가 1억 회가 넘어가는 등 전 세계 곳곳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일으키고 있다. 

이예은 기자 yelight0928@naver.com / 사진= 빅히트 뮤직, 틱톡 army._.girl97

Copyright © TV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