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親 이수만계’ 가수 김민종, 17년만에 SM 떠났다

안진용 기자 입력 2023. 7. 13. 08:57 수정 2023. 7. 13. 09:1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친(親) 이수만계'로 분류되던 가수 겸 배우 김민종이 SM엔터테인먼트(SM)를 떠났다.

김민종은 2006년부터 SM과 손잡고 등기이사를 맡을 정도로 이수만 전 SM 프로듀서와 돈독한 관계를 유지해왔다.

이 때문에 경영권 분쟁이 마무리됐을 때 김민종 등 '친 이수만계' SM 소속 연예인들의 거취가 주요 관심사로 조명되기도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재계약 않기로 상호 협의” 각자의 길로
가수 겸 배우 김민종

‘친(親) 이수만계’로 분류되던 가수 겸 배우 김민종이 SM엔터테인먼트(SM)를 떠났다. 지난 2006년 전속계약을 맺은 지 17년 만이다.

김민종은 6월말 SM과의 계약 기간이 만료됐다. 양측이 재계약을 하지 않아 자연스럽게 ‘각자의 길’을 가게 됐다.

문화일보의 사실 확인 요청에 SM은 13일 “김민종과의 전속계약이 6월 말 종료됐다”고 인정하며 “더 이상 재계약하지 않기로 상호 협의했다. 앞으로 김민종이 걸어갈 새로운 길에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김민종은 2006년부터 SM과 손잡고 등기이사를 맡을 정도로 이수만 전 SM 프로듀서와 돈독한 관계를 유지해왔다. 올해 초 SM을 둘러싸고 경영권 분쟁이 불거졌을 때도 “현 공동대표가 이수만 선생님과 대화를 두절하고, 어떤 상의도 없이 일방적인 발표와 작별을 고했다. SM 창업과 발전에 일생을 바친 이수만을 예우해달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지난 2월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한국·몽골 경제인 만찬’에 참석한 김민종(사진 오른쪽)과 이수만 전 SM 프로듀서.(연합뉴스)

또한 경영권 분쟁이 한창 진행 중이던 지난 2월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한국·몽골 경제인 만찬’에는 김민종이 배우 윤다훈, 이재룡 등과 이 전 프로듀서를 보좌하며 함께 참석한 바 있다. 이 때문에 경영권 분쟁이 마무리됐을 때 김민종 등 ‘친 이수만계’ SM 소속 연예인들의 거취가 주요 관심사로 조명되기도 했다.

한 가요계 관계자는 “이수만 프로듀서와 친분이 두터운 김민종의 재계약 불발은 정해진 수순이었다고 볼 수 있다”면서 “하지만 이는 계약 기간 만료에 따른 자연스러운 결과다. 양측은 최대한 서로에 대한 예의를 갖추며 작별을 고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귀띔했다.

한편 김민종과 함께 2006년 SM과 전속계약을 맺었던 윤다훈은 아직 계약 기간이 남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안진용 기자

Copyright © 문화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