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주헌, 24일 입대 "군복무 역시 내가 해야 할 일" [공식](전문)

입력 2023. 7. 11. 19:0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그룹 몬스타엑스 주헌이 군 입대 사실을 직접 알렸다.

주헌은 11일 몬스타엑스 공식 팬카페에 장문의 손 편지를 게재했다.

이날 주헌은 "우리 멤버들하고 몬베베(MONBEBE, 팬덤명)들하고 함께하는 시간이 저에겐 너무 소중하고 행복하다 보니 이 시간을 좀 더 여러분과 온전히 보내고 싶은 마음에 오늘에서야 이 이야기를 전하게 됐다"며 조심스레 운을 뗐다.

그는 "7월 24일 군입대를 하게 됐다"며 "언제 얘기를 하는 게 좋을까 사실 참 많이 고민을 했다. 생각보다 얼마 남지 않은 시간이라 몬베베 마음이 어떨지 이 글을 쓰면서도 많이 걱정이 된다"고 군 입대 사실을 알렸다.

이어 "무엇보다 팬콘에서 몬베베가 저를 보며 즐겁고 행복하게 웃었으면 했고, 그 모습을 보고 싶었다. 저도 마찬가지로 그렇게 해주고 싶었다. 그래서 오늘에서야 이렇게 소식을 전하게 됐다"며 "얼마 남지 않은 시간이 속상할 몬베베가 여전히 걱정은 되지만 몬베베들 행복해하는 모습 하나하나 눈에 담았으니 저는 시간을 되돌려도 똑같이 오늘 이렇게 글을 쓸 것 같다"고 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군복무 역시 제가 해야 할 일이다. 저는 씩씩하게 잘 다녀오겠다"며 "어디 영원히 떠나는 게 아니니까 걱정 말고 매일 하늘을 보면서 제가 했던 말들 곱씹으며 하루에 한 번씩은 주헌이를 떠올려 주기를 약속하기!!"라고 팬들에게 당부했다.

끝으로 주헌은 "다녀와서 또 멋진 모습 보여주겠다. 내가 얘기했듯이 이 시간은 우리 쉼표라고 생각하자. 온점이 아닌 다음의 연속성을 가지고 나아가는 잠깐의 이 시간에 쉼표를 찍겠다"며 "사랑한다 몬베베"라고 손 편지를 마쳤다.

이로써 주헌은 몬스타엑스 멤버 중 세 번째 군 입대를 하게 됐다. 앞서 리더 셔누가 2021년 7월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복무를 시작해, 지난 4월 소집해제됐다. 민혁은 지난 4월 육군 현역으로 입대해 복무 중이다.

한편 주헌이 속한 몬스타엑스는 지난 8일과 9일 양일간 서울 올림픽공원 KSPO DOME(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개최된 몬베베 7기 팬콘 몬엑 프렌즈(2023 MONSTA X 7TH OFFICIAL FANCLUB MONBEBE FAN-CONCERT 'MX FRIENDS')'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이하 주헌 손편지 전문.

안녕하세요. 사랑하는 우리 몬베베.
올해 정말 바쁘게 시간을 보낸것 같아요.
그만큼 우리 몬베베와 더 많은시간 함께했고, 함께한 추억도 많았다는 거겠죠?
몬베베들의 긍정적인 미소와 행복, 몬베베들이 만들어 준 수 많은 빛들…

몬베베들과 함께했던 시간동안 몬베베들이 보내줬던 모든 사랑을 가득 담았던
제 마음은 지금도 여전히 행복으로 가득 차 있어요.
이렇게 우리 멤버들하고 몬베베들하고 함께하는 시간이 저에겐 너무 소중하고 행복하다보니 이
시간을 좀더 여러분과 온전히 보내고 싶은 마음에 오늘에서야 이 이야기를 전하게 됐어요.

몬베베 제가 7월 24일 군입대를 하게 되었습니다.
언제 얘기를 하는게 좋을까 사실 참 많이 고민을 했어요.
생각보다 얼마남지 않은 시간이라 몬베베 마음이 어떨지 이 글을 쓰면서도 많이 걱정이 돼요.
이 걱정때문에 정말 많이 고민을 했는데…

무엇보다 팬콘에서 몬베베가 저를 보며 즐겁고 행복하게 웃었으면 했고, 그 모습을 보고 싶었어요.
저도 마찬가지로 그렇게 해주고 싶었구요. 그래서 오늘에서야 이렇게 소식을 전하게 되었어요.
남은 시간이 아쉽고, 얼마 남지 않은 시간이 속상할 몬베베가 여전히 걱정은되지만
몬베베들 행복해하는 모습 하나하나 눈에 담았으니 저는 시간을 되돌려도 똑같이 오늘 이렇게 글을 쓸것 같아요…

군복무 역시 제가 해야 할 일이니까요. 저는 씩씩하게 잘 다녀오겠습니다!
어디 영원히 떠나는게 아니니까 걱정말고 매일 하늘을 보면서 제가 했던 말들 곱씹으며
하루에 한번씩은 주헌이를 떠올려 주기를 약속하기!! 알겠죠?

몬베베 덕분에 엄청난 에너지를 뿜어내고 함께 노래하는 목소리를 들으면 자유로워지고
또 한단계 진화하는 나의 모습을 보면서 홀로 했던 독백들 그 속 걱정마 행복할거야. 생각하고
어제보다 나은 오늘이 되기를 내 자신에게 그리고 우리 몬베베들에게 전하고 싶었습니다.
뜨겁게 흘렸던 땀들 뜨겁게 함께했던 날들 잊어버리지 말고 꼭 기억해줘요.

그 기억들을 잊으면 나 너무 슬플거같아요… 알았지? 다녀와서 또 멋진 모습 보여줄게요.
내가 얘기했듯이 이 시간은 우리 쉼표라고 생각합시다.
온점이 아닌 다음의 연속성을 가지고 나아가는 잠깐의 이 시간에 쉼표를 찍을게요.
I love you all day, I love you always, so in love with yourself
내게 사랑을 알려준 네게 정말 고마워.

사랑한다 몬베베.
From. 주헌(JooHoney)

[그룹 몬스타엑스 주헌.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몬스타엑스 공식 팬카페]-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