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당집' 임지연 "짜장면 씬, 곱빼기 네 그릇+ 탕수육 대자..당일에 국밥까지"

최이정 입력 2023. 7. 1. 10:55 수정 2023. 7. 1. 11:0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마당이 있는 집' 임지연의 먹방이 시청자들의 선풍적인 반응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임지연이 먹방 연기의 비하인드를 직접 밝혀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처럼 '마당집'의 인기가 상승세를 타고 있는 주요한 비결로 임지연(추상은 역)의 폭발적인 열연이 꼽히고 있다.

 이중에서도 임지연의 먹방 연기는 가히 선풍적인 화제를 불러모으고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최나영 기자] '마당이 있는 집' 임지연의 먹방이 시청자들의 선풍적인 반응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임지연이 먹방 연기의 비하인드를 직접 밝혀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마당이 있는 집’(연출 정지현, 허석원/극본 지아니/기획 KT스튜디오지니/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영화사 도로시/이하 '마당집')이 시청자들을 강렬한 미스터리의 수렁에 빠뜨리는 밀도 높은 서사와 정지현 감독이 구현하는 아름답고도 소름 끼치는 미장센, 배우들의 호연으로 입소문을 불러모으고 있다. 이에 ‘마당집’은 지난 27일(화) 방송된 4회 기준으로 유료플랫폼 수도권 가구 시청률 3.0%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이처럼 '마당집'의 인기가 상승세를 타고 있는 주요한 비결로 임지연(추상은 역)의 폭발적인 열연이 꼽히고 있다. 임지연이 연기하는 추상은은 남편 김윤범(최재림 분)의 상습적인 폭행과 생활고에 길들여진 모습을 보이다, 지옥 같은 현실을 탈출하고자 끝내 남편을 살해하기에 이르는 인물이다. 더욱이 자신의 범행을 숨긴 채, 남편과 협박관계에 있던 박재호(김성오 분)을 범인으로 몰며 금전을 요구하는 등 아슬아슬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임지연은 진폭이 큰 '추상은'이란 인물을 연기하며 자신의 연기 스펙트럼을 유감없이 뽐내고 있는 중이다. 텅 빈 것처럼 공허한 눈빛과 광기에 휩싸인 눈빛을 오가며 압도적인 화면장악력을 뽐내는 임지연의 열연에 시청자들은 "연기에 눈을 떴다", "신 내린 것 같다"며 극찬을 쏟아내고 있는 상황이다. 이중에서도 임지연의 먹방 연기는 가히 선풍적인 화제를 불러모으고 있다. 남편의 사망과 관련해 참고인 조사를 마치고 나와 마치 걸신 들린 사람처럼 짜장면과 탕수육 세트를 먹어 치우던 장면은 '하정우 김 먹방'에 비견되는 레전드 먹방씬의 탄생을 알렸고, 발인을 끝낸 후 먹던 국밥, 남편을 살해하던 날을 회상하며 우걱우걱 씹어 먹던 사과까지 임지연이 뭔가를 먹기만 하면 SNS에 관련 게시물이 수없이 쏟아지고 있다.

무엇보다 임지연의 먹방이 이렇듯 폭발력을 갖는 이유는 단순히 맛있게 먹는 것을 넘어, 먹는 행위 뒤로 캐릭터의 서사와 디테일한 감정선을 녹여낸 연기력 덕분이다. 

이에 임지연은 "남편이 죽기 전까지 상은은 식욕이라곤 없고 먹는 즐거움조차 몰랐던 여자다. 그런 여자의 공허함과 해방감에서 오는 거짓된 식욕을 표현하고 싶었다"며 먹방씬에 대한 해석을 밝혔다. 또한 임지연은 실제로 짜장면 씬을 연기하며 짜장면 곱빼기 네 그릇에 탕수육 대 사이즈를 먹었다는 후문. 뿐만 아니라 짜장면 씬 촬영 당일 국밥 씬까지 소화해냈다고 해 실감나는 연기 뒤에 가려진 고충이 전해지기도 했다.

한편 ‘마당이 있는 집’은 뒷마당에서 나는 수상한 냄새로 인해 완전히 다른 삶을 살던 두 여자가 만나 벌어지는 서스펜스 스릴러. 오는 7월 3일 오후 10시 지니 TV와 지니 TV 모바일, ENA에서 5화를 만날 수 있다.

/nyc@osen.co.kr

[사진] KT스튜디오지니

Copyright©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