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통화스와프 복원 합의‥100억 달러 규모

이재욱 입력 2023. 6. 29. 17:07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5시뉴스]

한·일 양국이 8년 만에 통화스와프 복원에 전격 합의했습니다.

추경호 부총리는 오늘 오후 일본 도쿄에서 스즈키 슌이치 재무장관과 '제8차 재무장관 회의'를 갖고 100억 달러 규모의 한·일 통화스와프를 체결하기로 합의했습니다.

통화스와프는 상대국에 자국 통화를 맡겨 상대국 통화나 달러를 받을 수 있게 하는 계약으로, 경제 위기 발생 시 외화 수급 불안을 막는 안전판으로 작용합니다.

한일 통화스와프는 2001년 7월 20억 달러 규모로 시작해 2011년 말 700억 달러까지 늘었지만 한일관계 냉각으로 2015년 2월 중단됐습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이재욱 기자(abc@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replay/2023/nw1700/article/6498510_36184.html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Copyright © MBC&iMBC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