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C 북한 주민 3명 비밀 인터뷰 "식량 부족해 이웃 굶어 죽었다"

최윤정 입력 2023. 6. 15. 04:1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BBC는 비밀리에 인터뷰한 북한 주민들이 식량이 부족해서 이웃이 굶어 죽었다고 증언했다고 보도했다.

BBC는 14일(현지시간) 북한 전문 매체 데일리NK의 지원으로 평양과 중국 국경 근처 마을 등에 거주하는 일반 주민 3명을 인터뷰했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인터뷰 내용은 북한이 1990년대 '고난의 행군' 이후 최악의 상황임을 시사한다고 말했다고 BBC는 전했다.

이는 북한 연간 곡물 부족량을 메꾸고도 남는 규모라고 BBC는 덧붙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평양·북중 국경마을 주민. 장마당 상인…"코로나19 무섭다가 이젠 아사가 걱정"
작업하는 북한 주민들 (파주=연합뉴스)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광명성절)을 하루 앞둔 2023년 2월 15일 경기도 파주에서 바라본 황해북도 개풍군에서 북한 주민들이 흙을 나르고 있다. 2023.6.14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BBC는 비밀리에 인터뷰한 북한 주민들이 식량이 부족해서 이웃이 굶어 죽었다고 증언했다고 보도했다.

BBC는 14일(현지시간) 북한 전문 매체 데일리NK의 지원으로 평양과 중국 국경 근처 마을 등에 거주하는 일반 주민 3명을 인터뷰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북중간 국경 폐쇄 이후로 굶어 죽거나 법 위반으로 처형당할까 봐 두렵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인터뷰 내용은 북한이 1990년대 '고난의 행군' 이후 최악의 상황임을 시사한다고 말했다고 BBC는 전했다.

BBC에 따르면 평양에 사는 지연(이하 모두 가명)이란 이름의 한 여성은 세 식구가 집에서 굶어 죽은 걸 안다고 말했다. 당국에서 안에 들어가 보니 그들은 사망한 상태였다고 그는 전했다.

그는 사람들이 살 수가 없어서 집에서 목숨을 끊거나 죽으려고 산으로 들어간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중국 국경 근처에 사는 건설 노동자 찬호씨는 음식 공급이 너무 적어서 마을에서 5명이 굶어 죽었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엔 코로나19로 죽을까 봐 무서웠지만 이후엔 아사할까 봐 걱정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중국 밀수품을 파는 상인인 명숙씨는 전에 장마당에서 팔리던 제품 4분의 3이 중국에서 왔는데 이젠 비어있으며 수입이 대부분 사라졌다고 말했다.

그는 가족이 먹을 음식이 이렇게 적었던 적이 없다면서, 애들을 먹이려고 고군분투하고 있고, 한 번은 자기가 이틀간 못 먹어서 자다가 죽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배가 고픈 사람들이 집 문을 두드리고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북한 평양을 거니는 주민들 (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는 8일 평양 거리를 오가는 사람들의 옷차림이 다채로워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여러 디자인의 달린옷(원피스의 북한식 표현)을 입은 북한 여성들의 모습. [조선중앙TV 화면] 2023.3.8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북한 경제학자 피터 워드는 "평범한 중산층의 이웃이 굶어 죽는 것은 매우 우려스럽다"며 "아직 전면적 사회 붕괴나 대규모 아사는 아니지만 좋지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북한 인권침해를 기록하는 NKDB의 한나 송씨도 "지난 10∼15년간 아사 사례는 거의 못 들어봤다. 북한 역사상 가장 어려운 시기를 떠올리게 된다"고 말했다.

한국 정부 발표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 전에는 하루 1천명 이상이 압록강을 건너 중국으로 탈출했으나 명숙씨는 이제는 불가능해졌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은 강에 가까이만 가도 가혹한 처벌을 받을 것이라서 아무도 건너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찬호씨는 친구 아들이 최근 비공개 처형을 여러 건 목격했으며, 건마다 3∼4명이 탈출 시도를 하다 잡혀 와서 처형됐다고 말했다.

그는 "매일 매일 살기가 더 힘들어진다. 한 번 잘못 움직이면 처형"이라며 "우리는 여기 갇혀서 죽기만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BBC는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식량 위기를 공개적으로 언급하는 등 상황의 심각성을 시사한 바 있지만, 그런데도 그는 핵무기 개발을 우선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북한은 지난해 탄도미사일 63발 발사시험을 했는데 이 비용은 5억달러(약 6천375억원)가 넘는 것으로 추산됐다고 말했다. 이는 북한 연간 곡물 부족량을 메꾸고도 남는 규모라고 BBC는 덧붙였다.

merciel@yna.co.kr

▶제보는 카톡 okjebo

Copyright©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