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슘 우려 파장?...日 어민도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대

윤진섭 기자 입력 2023. 6. 11. 08:15 수정 2023. 6. 11. 18:06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올해 여름 후쿠시마 제 1원자력 발전소에서 발생하는 오염수 (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의 해양 방류를 시작하겠다는 일본 정부의 방침에 대해 현지 어업인들이 방류 반대 입장을 재차 밝혔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지난 10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노자키 데쓰 후쿠시만현 어업협동조합연합회장은 이날 원전 소관 부처장인 니시무라 야스토시 경제산업상을 만난 자리에서 “방류를 반대한다”는 의견을 전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후쿠시마 어업인들은 꾸준히 니시무라 경제산업상에게 방류 반대 의견을 밝혀 왔습니다. 지난 7일에는 후쿠시마현 소마시의 후타바어업협동조합 곤노 토시미츠 조합장 일행이 도쿄 경제산업성에서 니시무라 경제산업상과 만나 “조합은 방출을 강하게 반대하고 있으며 국가가 책임감을 갖고 대책을 마련해줬으면 한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주변 지역 어업인을 염두에 두고 수산물 판로 확대 지원과 오염수 방류에 따른 ‘소문 피해’로 수요가 줄어드는 경우 냉동 가능한 수산물 매입 사업 등에 사용할 300억엔(약 2800억원)의 기금을 마련했습니다. 

일본 정부와 후쿠시마 제1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2015년 후쿠시마현 어업협동조합연합회에 오염수는 관계자의 이해 없이는 처분하지 않는다는 내용이 담긴 문서를 전달했습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이달 중 방류 설비 공사를 마무리하고 올해 여름에 오염수 방류를 강행할 방침입니다.

최근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도쿄전력의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시료 채취절차와 핵종 분석방법이 적절하다는 내용의 중간보고서를 공개하면서 오염수 해양 방류가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이런 가운데 지난 5월 후쿠시마 제1원전 근처에서 붙잡힌 우럭에서 방사성 물질인 세슘이 식품 기준치의 180배나 검출되면서, 후쿠시마산 수산물에 대한 우려가 커진 것 역시 어민들이 오염수 방류 반대하는 이유로 꼽힙니다. 

당신의 제보가 뉴스로 만들어집니다.SBS Biz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홈페이지 = https://url.kr/9pghjn

짧고 유익한 Biz 숏폼 바로가기

SBS Biz에 제보하기

저작권자 SBS미디어넷 & SBS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 SBS Biz.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