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사부3' 이성경, 女화장실서 신생아 발견..간신히 살려냈다 [별별TV]

이시호 기자 입력 2023. 6. 10. 22:3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김사부3' 배우 이성경이 여자화장실서 신생아를 발견했다.

10일 오후 첫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3'에서는 차은재(이성경 분)이 신생아를 살려냈다.

하지만 그 시각 차은재는 여자 화장실에서 피투성이가 된 옷과 신생아를 발견해 충격에 빠졌다.

차은재는 신생아를 바로 응급실로 데려와 윤아름(소주연 분)과 함께 기도삽관을 시작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타뉴스 | 이시호 기자]
/사진=SBS '낭만닥터 김사부3' 방송 화면 캡처
'김사부3' 배우 이성경이 여자화장실서 신생아를 발견했다.

10일 오후 첫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3'에서는 차은재(이성경 분)이 신생아를 살려냈다.

이날 돌담병원 응급실에서는 한 여고생 환자가 사라졌다. 엄현정(정지안 분)은 보호자에 의하면 그녀가 그간 종종 가출을 해왔다며 "또 다시 도망친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그 시각 차은재는 여자 화장실에서 피투성이가 된 옷과 신생아를 발견해 충격에 빠졌다.

차은재는 신생아를 바로 응급실로 데려와 윤아름(소주연 분)과 함께 기도삽관을 시작했다. 두 사람은 드문드문 떠오르는 기억을 합쳐 시술에 겨우 성공해냈고, 윤아름은 이후 탯줄을 정리해주며 "이렇게 예쁜 애를 어쩌다"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시호 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 © 스타뉴스 & starnewskore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