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운맛 유연석, 이성경과 대치 "수술하다 사람 죽였잖아→유연석 보이콧 시작('낭만닥터 김사부3')[Oh!쎈 리뷰]

오세진 입력 2023. 6. 10. 22:2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낭만닥터 김사부3' 유연석은 강했다.

10일 방영한 SBS 금토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3'(극본 강은경·임혜민, 연출 유인식·강보승)에서는 외상센터장이 된 강동주(유연석 분)와 차은재(이성경 분)의 대치가 이뤄졌다.

수술방에 복귀한 차은재는 집도를 결정하는 강동주의 행동에 분노를 느꼈다.

차은재는 "수술실에서 있었던 일 확실히 하고 싶다"라며 강동주에게 발언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오세진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3' 유연석은 강했다. 그리고 이성경은 강경했다.

10일 방영한 SBS 금토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3'(극본 강은경·임혜민, 연출 유인식·강보승)에서는 외상센터장이 된 강동주(유연석 분)와 차은재(이성경 분)의 대치가 이뤄졌다. 수술방에 복귀한 차은재는 집도를 결정하는 강동주의 행동에 분노를 느꼈다.

차은재는 "수술실에서 있었던 일 확실히 하고 싶다"라며 강동주에게 발언했다. 차은재는 “gs랑 cs는 엄연히 다른 거다. 저는 선생님 지시를 받는 사람이 아니라, 협업하는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강동주는 “달리기 좀 뛸 줄 안다고 마라톤이랑 100미터 달리기는 다르다. 외상이랑 다르다. 마인드셋 하지 않으면 차은재 선생은 내가 이끄는 외상센터에 남을 수 없을 거다”라며 차은재가 응급 환자를 보고 온 것을 못마땅하게 여겼다.

강동주는 차은재가 과거 응급 환자까지 보다가 테이블 메스(수술 중 사망)까지 일컬었다.

차은재는 “외상 센터에 cs 저 혼자다”라고 말했으나 강동주는 “그건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Cs 1명, ir 1명 다 올 거다. 내가 미국에서 외상 공부하면서 꾸린 팀이다”라고 말했다.

결국 차은재는 강동주를 보이콧하기로 결심했다. 외상센터는 강동주가 센터장이 된 후 엄청난 결정들에 모두 불만에 찬 상태였다. 서우진은 “집단으로 왕따하는 거나 똑같다. 무슨 생각으로 그랬는지 차근차근 물어볼 수 있다”라며 차은재를 말렸으나, 차은재는 “외상 센터는 강동주만의 외상센터가 아니다. 독단과 독선으로 내린 명령 거두어라. 나는 여기 그만 둘 거 아니다. 내 꿈이다”라며 강동주에게 확고히 말한 후 외상센터를 떠났다./osen_jin0310@osen.co.kr

[사진] SBS 금토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3'

Copyright ©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