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우 "♥김소연, 요즘 한가해…양평 전원생활? NO" [라디오스타](종합)

입력 2023. 6. 7. 23:4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배우 이상우가 아내 김소연과의 소소한 일상을 전했다.

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맑은 눈이 빛나는 밤'에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이상우, 솔비, 박효준, 김아영이 출연했다.


이날 이상우는 스페셜 MC 이수지에 대해 "와이프한테 이름을 들었다. 소연이가 친구가 그렇게 많지 않은데 이름을 들을 정도면 꽤 친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수지는 "김소연 언니랑 '순정에 반하다'라는 드라마를 같이 했다. 언니가 (이상우를) 잘 부탁한다고 했다"며 김소연과의 친분을 전했다.

이에 김국진이 "김소연 씨가 활동적이냐"며 묻자 이상우는 "활동적이지 않다. (김소연이) 집을 좋아하고 친구도 잘 안 만난다"라고 답했다. 유세윤 또한 "김소연 씨는 요즘 드라마 때문에 많이 바쁘시냐. 요즘 그러면 뭐 하시냐"며 궁금증을 드러냈다. 이상우는 "드라마 다 찍어놓고 지금 방송이 나가고 있다. 한가하다"라고 김소연의 근황을 전했다.

그러자 김구라는 "연예계 바른 부부로 소문나있다. 사는 건 서울인데 양평 이런 데서 전원적인 삶을 누리고 있다"라고 아는 체했다. 그러나 이상우는 "아니다, 그렇지 않다"며 고개를 저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이수지는 "가끔 집 앞에 떡볶이 먹으러 가더라. 근처에 맛집이 있다"라고 김소연의 외출 패턴을 넌지시 이야기했다. 그제야 이상우는 "밥 먹으러 계속 돌아다닌다"라고 고개를 끄덕였다.


앞서 이상우는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자작곡 '상어송'을 공개한 바 있다. 그로 인해 이상우는 싱어송라이터가 아닌 '상어송라이터'라는 별명으로 불리고 있다.

이에 대해 그는 "내가 고등학생 때 기타를 아주 살짝 배워서 코드를 몇 개 못 잡는다"며 "내가 연습하는 쉬운 코드로만 만들면 (노래를) 부를 수 있겠다 생각했다. 그 와중에 키우던 상어가 죽으면서 그게 계기가 됐다"라고 설명했다.

그렇게 회사 연못에서 키우던 철갑상어가 죽으며 탄생한 자작곡이 '상어는 어떻게 살아야 할까'라고. 이상우는 "마침 회사 연못 옆에 기타가 있었다. 마침 조건이 딱 맞아떨어져서 나온 노래"라며 덧붙였다.

이에 김구라는 "이 노래는 예능 나올 때만 부르지 않느냐. 일상생활에서는 안 부르냐"라고 궁금증을 드러냈다. 이상우는 "거의 안 부른다. 집에서 가끔 부른다. 왜냐하면 (예능 출연) 준비할 때 연습을 하니까. 그러면 소연이가 너무 좋다고 어느새 나와서 들어주고 있다"며 알콩달콩한 일상을 자랑했다.

이어 이상우는 "'상어는 어떻게 살아가야 할까'가 첫 번째 노래다. 그다음 상어랑 가재가 다 죽으면서 결국 금붕어를 키우고 있다. 그 모습에 깨달음을 얻어서 만든 노래가 '사람들이 왜 금붕어를 키우는지 이제 조금 알 거 같아'다"며 "이게 마지막이다. 그 후로 내가 부르다 보면 어디서 많이 들어본 것 같았다. 마음이 좀 안 좋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와 함께 이상우는 기타 연주와 함께 '상어는 어떻게 살아가야 할까'와 후속곡 '사람들이 왜 금붕어를 키우는지 이제 조금 알 거 같아'를 열창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Copyright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