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장 낯짝’ 발언 권칠승, 내일 함장 만나 직접 사과하기로

조은임 기자 입력 2023. 6. 7. 21:50 수정 2023. 6. 7. 21:5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최원일 전 천안함장에 대한 막말 논란에 대해 7일 뒤늦게 사과했다.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의 '천안함 자폭' 발언을 해명하는 과정에 최 전 함장을 향해 "무슨 낯짝으로", "부하들 다 죽이고 어이없다" 등의 발언을 한 지 이틀 만이다.

권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를 항의 방문한 천안함 생존장병 전준영씨에게 사과하고 오는 8일 최 전 함장을 직접 만나 사과하겠다고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최원일 전 천안함장에 대한 막말 논란에 대해 7일 뒤늦게 사과했다.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의 ‘천안함 자폭’ 발언을 해명하는 과정에 최 전 함장을 향해 “무슨 낯짝으로”, “부하들 다 죽이고 어이없다” 등의 발언을 한 지 이틀 만이다.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국회 장관 청문회 과정에서 천안함 사건은 북한의 소행이라는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천안함 장병과 유족들에게 유감 표명을 하고 있다. /뉴스1

권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당의 대변인으로서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한 것에 대해 천안함 장병과 유족을 비롯해 마음의 상처를 받았을 모든 분들에게 깊은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를 항의 방문한 천안함 생존장병 전준영씨에게 사과하고 오는 8일 최 전 함장을 직접 만나 사과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2021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청문회 과정에서 ‘천안함 사건은 북한의 소행’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덧붙였다.

권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의원회관 사무실을 찾아온 생존장병 전준영 씨에게도 사과했다.

전 씨는 권 수석대변인과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아침부터 너무 울었다. 너무 분해서 몸이 덜덜 떨리고 일이 안 잡혀서 왔다”며 “천안함 사건이 (어떻게 벌어졌고) 생존 장병이 어떻게 살았는지 모르는 같아 설명을 했다. (권 수석대변인이) 공감해주고 직접 ‘죄송하다’는 말을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권 수석대변인의 당직 박탈을 요구하면서, 권 수석대변인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하기로 하는 등 당분간 파장은 이어질 전망이다.

- Copyright ⓒ 조선비즈 & Chosun.com -

Copyright © 조선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