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소 터진 청와대 `대통령`전…해설사 변신 김영삼·노태우 아들

김광태 입력 2023. 6. 5. 14:35 수정 2023. 6. 5. 15:3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김영삼 전 대통령 아들 김현철 씨(김영삼대통령기념재단 이사장)와 노태우 전 대통령 아들 노재헌 씨(동아시아문화센터 이사장)가 청와대에서 열리고 있는 역대 대통령 전시장을 찾아 깜짝 도슨트(전시해설자)로 나섰다.

5일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김 이사장은 지난 3일, 노 이사장은 4일 청와대 본관에 마련된 '우리 대통령들의 이야기-여기 대통령들이 있었다' 전시를 둘러봤다.

김 이사장은 이날 관람객들에게 아버지 김영삼 전 대통령 시절의 청와대 이야기를 들려줬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 3일 서울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청와대 개방 1주년 기념 '우리 대통령들의 이야기-여기 대통령들이 있었다' 전시를 방문한 김영삼 전 대통령의 아들 김현철 김영삼대통령기념재단 이사장이 김 전 대통령의 부스에서 관람객들에게 직접 전시 설명을 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지난 3일 서울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청와대 개방 1주년 기념 '우리 대통령들의 이야기-여기 대통령들이 있었다' 전시를 방문한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 노재헌 동아시아문화센터 원장이 노 전 대통령의 부스에서 관람객들에게 직접 전시 설명을 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김영삼 전 대통령 아들 김현철 씨(김영삼대통령기념재단 이사장)와 노태우 전 대통령 아들 노재헌 씨(동아시아문화센터 이사장)가 청와대에서 열리고 있는 역대 대통령 전시장을 찾아 깜짝 도슨트(전시해설자)로 나섰다.

5일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김 이사장은 지난 3일, 노 이사장은 4일 청와대 본관에 마련된 '우리 대통령들의 이야기-여기 대통령들이 있었다' 전시를 둘러봤다. 두 사람은 과거 청와대에서 지낸 경험이 있다.

김 이사장은 이날 관람객들에게 아버지 김영삼 전 대통령 시절의 청와대 이야기를 들려줬다. 그는 김 전 대통령을 상징하는 소품인 조깅화 앞에서 "아버님의 대통령 재임 시기는 결단의 연속이었고, 새벽 조깅은 그 결단을 다듬어가는 준비의 시간이었다"며 "금융실명제 단행을 발표하던 날은 이걸 어떻게 발표할까 하는 구상을 하다 보니 평상시보다 훨씬 빠르게 달리셨는데 그 당시에는 왜 그렇게 빨리 뛰는지 아무도 알지 못했다. 그것이 금융실명제 실시의 전격성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그는 또 김 대통령이 당시 방한한 빌 클린턴 미국 대통령과 청와대 경내에서 조깅할 때 승부 근성이 발동해 두 사람의 조깅 속도가 점점 빨라져 마지막에는 마치 100m 달리기처럼 뛰었다는 일화도 소개했다.

노 이사장은 다음 날 전시장을 찾았다. 그는 아버지 노태우 전 대통령의 소품으로 전시된 퉁소를 보고 "아버지가 직접 부시던 오래된 퉁소다. 아버지가 7살 때 할아버지가 돌아가셨는데 음악을 좋아하시던 할아버지가 퉁소를 유품으로 남겨주셨다고 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어린 시절 아버지가 안 계셔서 외롭고 슬플 때, 퉁소와 음악으로 서러움을 씻어내셨다고 한다"며 "아버지의 이러한 음악적 감성이 '보통사람의 시대'를 선언하는 바탕이 됐다. 아버지가 퉁소를 꽤 잘 불었고, 노래도 잘했는데, 그 DNA가 자신에게 온 것 같지는 않다"라고 말해 관람객들이 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지난 1일 개막한 이번 전시는 역대 대통령 12명의 상징적인 소품을 중심으로 친근하게 꾸며졌으며 4일까지 관람객 2만3880명이 다녀갔다. 문체부 관계자는 "주말인 3~4일에만 1만7천145명이 관람했다"며 "본관 동시 수용 인원을 200명으로 제한하고 있어 피크타임 때 본관 앞 입장 대기 줄이 200m 가까이 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전시는 춘추관에서 열리고 있는 '초대, 장' 전시와 함께 8월 28일까지 계속된다.

노희근기자 hkr1224@dt.co.kr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타임톡beta

이 뉴스에 대해 의견을 나눠보세요.
톡방 종료까지 00:00:00 남았습니다.

타임톡 참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