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시즌즈’ 최정훈 “연애? 하고 싶은데 못 하고 있다...마음 잘 읽혀”

하수나 입력 2023. 6. 2. 23:2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잔나비 최정훈이 연애를 하고 싶은데 못 하고 있다며 마음이 잘 읽히는 스타일이라고 털어놨다.

2일 KBS2 '더 시즌즈 - 최정훈의 밤의 공원'에선 최정훈이 양희은과 만나 토크를 펼치고 함께 노래를 부르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어 노래에 대한 토크를 하던 중에 양희은은 "근데 지금 몇 살이지?"라고 물었고 최정훈은 "서른두 살"이라고 대답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잔나비 최정훈이 연애를 하고 싶은데 못 하고 있다며 마음이 잘 읽히는 스타일이라고 털어놨다. 

2일 KBS2 '더 시즌즈 - 최정훈의 밤의 공원‘에선 최정훈이 양희은과 만나 토크를 펼치고 함께 노래를 부르는 모습이 공개됐다. 

최정훈은 아티스트의 잠들어 있는 곡을 리웨이크 하는 ‘왜 불러’ 코너의 첫 게스트로 양희은과 만났다. 

리웨이크 곡을 정하는 가운데 양희은은 “내 노래 아는 거 있나”라고 물었고 최정훈은 “저는 선생님 노래 엄청 좋아한다. 선생님이 부르신 ‘봉우리’를 들을 때마다 울컥울컥하고 많은 분들이 부르셨잖지 않나. 인생에서 애쓰고 하는 과정이 ‘봉우리’야, 라고 들린다. 선생님이 부르신 게 제일 저한테는 맞춤이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노래에 대한 토크를 하던 중에 양희은은 “근데 지금 몇 살이지?”라고 물었고 최정훈은 “서른두 살”이라고 대답했다. 양희은은 “딱 좋은 나이다. 연애는 안 하나?”라고 물었고 최정훈은 “연애는 못 하고 있다. 너무 하고 싶은데...”라고 털어놨다. 

이에 양희은은 “‘주저하는 연인들을 위해’처럼”이라며 즉석에서 잔나비의 ‘주저하는 연인들을 위해’ 노래를 불렀다. ‘나는 읽기 쉬운 마음이야’라는 가사에 대해 양희은은 “정훈이는 마음 잘 읽히니?”라고 물었고 최정훈은 “저는 그런 편이라서 딱 그 가사가 제가 생각하고도 너무 마음에 들었다. 저는 제가 맘이 잘 읽히는 게 좋다. 자랑스럽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연애하고 싶어서 그 가사를 쓴 것 같다. 제가 주저하는 사람이라서 그런 것 같다”라고 고백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정훈은 양희은과 함께 라이브 방송에 나서는 것은 물론 함께 듀엣 무대를 꾸미며 귀호강 무대를 선사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더시즌즈 -최정훈의 밤의 공원' 방송 캡처

Copyright © TV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