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얼짱' 여중생 2명, 어디로 사라졌나? 직접 구조요청이 왔지만…

이정혁 입력 2023. 6. 2. 23:1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오는 3일 방송되는 SBS 시사교양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22년 전 벌어진 대구 '얼짱' 여중생 실종 사건을 다룬다.

그런데 기민이와 경미가 실종된 지 보름 정도 됐을 무렵, 기민이 어머니에게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왔다고 한다.

3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친구들의 기억과 증언을 바탕으로 기민이와 경미의 당일 행적을 재구성해보는 한편, 전문가 프로파일링과 새로운 몽타주 탐문을 더해 실종된 두 사람의 현재 행방을 추적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SBS

[스포츠조선 이정혁 기자]"되게 예뻤어요. 대구에서 제일 예쁘다고 할 정도였거든요" -하현우(가명) / 민경미 친구-

"처음 봤을 때는 '어? 되게 예쁜 언니네? 쟤가 우리 또래야?' 이렇게 생각할 정도로 키도 크고 예쁘고" -전은경(가명) / 김기민 친구-

오는 3일 방송되는 SBS 시사교양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22년 전 벌어진 대구 '얼짱' 여중생 실종 사건을 다룬다.

대구에서 '얼짱'으로 통하던 김기민 양과 민경미 양은 사건 당시 열여섯의 동갑내기로 중학교 3학년. 또래 친구들에 비해 큰 키와 돋보이는 외모를 가져 인기가 많았는데, 2001년 12월 7일 자정 무렵 갑자기 사라졌고, 그로부터 22년이 지나도록 생사도 확인되지 않고 있다.

그날 기민이와 경미는 하교 후 여느 때처럼 친구들과 함께 오락실과 분식집, PC방 등에서 시간을 보냈고, 자정이 가까워질 무렵 친구들과 헤어져 택시를 탔다고 한다. 경미의 당시 남자친구는 그날 밤 경미가 집에 잘 도착했다며 지역번호 053으로 시작하는 전화를 걸어와 잘 귀가했다고 생각했는데, 이후 확인해보니 집에 돌아오지 않았던 것이다.

경찰 수사결과 두 사람은 택시를 타고 대구 북부정류장에 내렸고, 그곳에서 기민이의 휴대전화 전원이 꺼졌다. 이후 두 사람을 봤다는 사람은 나타나지 않고 있는 상황. 두 사람은 어딘가로 떠나려고 했던 것일까 아니면 그곳에서 불의의 사고를 당한 것일까?

기민이와 경미의 집과는 멀리 떨어져있던 대구 북부정류장에서 심야에 운행하는 버스는 없었다고 한다. 당시만 해도 음산해 범죄사건도 많았다는 그곳에 두 사람은 왜 간 걸까? 혹시 그 시간에 누군가를 만나기로 했던 걸까?

당시 경찰은 두 사람이 아동이 아닌 만 15세 청소년이었기 때문에 이 사건을 '실종'이 아닌 '가출'로 보고 적극적으로 수사를 하지 않았다. 안타깝게도 기민이와 경미 친구들의 기억을 되살려 두 사람의 당일 행적을 추리할 수밖에 없는 상황. 그러던 중 제작진은 경찰 조사를 한 번도 받아본 적 없다는 한 제보자로부터 뜻밖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기민이가 '아는 오빠다. 가야 될 것 같다' 하면서 태우러 온대요, 카페까지. 그러니 차가 있었다는 거죠, 그 오빠가" -김상현(가명) / 실종 당일 기민이와 경미를 만난 친구-

실종 당일 낮에 두 사람을 차로 태워줬던 남성이 있었다는 것이다. 친구들이 기억하는 퍼즐조각을 맞춰보니 기민이가 알고 지낸 한 오빠가 있었는데, 다이너스티 차량을 몰며 기민이를 종종 태워줬다고 한다. 또 다른 친구는 실종 전 경미로부터 '기민이랑 같이 기민이 아는 오빠를 만나러 갈 건데, 같이 갈 수 있느냐'는 말을 들은 적이 있었다고 했다.

혹시 그날 밤 기민이가 다시 그 오빠를 만나기 위해 경미와 함께 택시를 타고 북부터미널에 갔던 걸까? 그리고 이후 그 남성을 만났다가 안 좋은 사건에 휘말린 건 아니었을까. 안타깝게도 그 남성의 얼굴을 봤다거나 다이너스티 차량 번호판을 기억하는 친구들은 없는 상황이다.

그런데 기민이와 경미가 실종된 지 보름 정도 됐을 무렵, 기민이 어머니에게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왔다고 한다. 수화기 너머로 기민이가 다급하게 "엄마, 나 좀 살려줘! 살려줘!"하며 지금 부산역에 있다고 말한 후 끊어졌다고 했다. 전화를 받자마자 어머니는 부산역으로 달려갔지만, 끝내 기민이의 흔적을 발견하지 못했다.

그리고 이듬해 3월경에는, 실종 후 연락이 끊겼던 경미가 메신저에 접속해 한 친구에게 메시지를 보내왔다고 한다. '친구야 무섭다. 나 좀 찾으러 와줘'라는 메시지를 남기자마자 대화방을 나갔다는 경미. 그렇게 두 차례의 짧은 구조 요청이 두 사람으로부터 온 마지막 연락이었다.

전문가들은 한 사람이 아니라 두 사람이 동시에 사라졌고 직접 구조요청을 했던 점, 생활반응도 목격자도 없지만 아직까지 시신이 발견되지 않은 점으로 미루어 두 사람이 살아있지만 돌아올 수 없는 상황에 처했다고 분석한다. 그날 두 사람에게는 무슨 일이 벌어진 걸까? 그리고 '기민이가 아는 오빠'의 정체는 대체 무엇일까?

3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친구들의 기억과 증언을 바탕으로 기민이와 경미의 당일 행적을 재구성해보는 한편, 전문가 프로파일링과 새로운 몽타주 탐문을 더해 실종된 두 사람의 현재 행방을 추적한다.
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Copyright © 스포츠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