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노조 시위 진압...여 "정당한 대처" 야 "군사정권 회귀"

이재우 기자 입력 2023. 6. 2. 22: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여야는 2일 경찰이 고공 농성 중이던 김준영 한국노총 금속노련 사무처장을 진압한 것을 두고 공방을 이어갔다.

이철규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2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경찰의 노동자 과잉진압을 주장하면서 '다시 야만과 폭력의 시대가 도래했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불법과 폭력에 대해 동조하는 것이 아니라면 그 말은 즉각 취소하고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광양=뉴시스] 변재훈 기자 = 전남경찰청은 31일 전남 광양시 금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 인근 도로에 높이 7m 망루를 설치하는 등 불법집회를 벌인 한국노총 금속노련 관계자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고공 농성 중인 조합원과 사다리차에 올라탄 경찰이 대치하는 모습. (사진=전남경찰청 제공) 2023.05.3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여야는 2일 경찰이 고공 농성 중이던 김준영 한국노총 금속노련 사무처장을 진압한 것을 두고 공방을 이어갔다.

이철규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2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경찰의 노동자 과잉진압을 주장하면서 '다시 야만과 폭력의 시대가 도래했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 "불법과 폭력에 대해 동조하는 것이 아니라면 그 말은 즉각 취소하고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정글도 시위 앞에서 아무 것도 하지 말라는 것은 공당의 대표로서 무지하고 무책임한 발언"이라며 "이 대표는 정당한 공무집행을 불법폭력이라는 범죄 행위와 동일선상에 놓고 비교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이 사무총장은 "경찰이 법을 집행하면 폭력적 대응이고 노조가 불법 폭력을 자행하면 정의로운 저항인가"라며 "불법 시위를 시작하고 폭력으로 대응한 노조가 아닌 정당하게 대처한 경찰을 향해 비난의 화살을 돌리는 것이야말로 노조의 폭력적 저항을 부추기는 행위가 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안을 바라보는 공당 대표의 인식 수준이 참 안타깝기 짝이 없다"고 했다.

반면 민주당은 노동존중실천 국회의원단은 이날 입장문을 내어 경찰의 진압을 "명박한 공권력 남용"이라고 규정했다. 이어 "윤석열 정권의 노조 탄압이 공권력의 불법적 남용과 폭력 진압이 난무하던 과거 반민주적 군사정권 시절로 회귀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들은 "헌법상 보장된 집회 시위의 자유를 무참히 짓밟고 폭력 진압한 경찰이 오히려 법적 판단을 받아야 한다"며 "김준영 사무처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는 무리하고 폭력적"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는 관심이 없을 뿐 아니라 민주주의를 후퇴시키고 있는 행태를 엄중히 경고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권칠승 당 수석대변인도 같은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경찰의 강경 진압으로 극단으로 치닫는 노·정 관계를 중재해야 할 여당 지도부가 오히려 노동자에게 '말 몽둥이'를 휘두르나"라고 질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Copyright ©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