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슨 황 "차세대 AI칩, TSMC서 생산"

노유정 입력 2023. 6. 2. 18:00 수정 2023. 6. 3. 01:3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 기사는 국내 최대 해외 투자정보 플랫폼 한경 글로벌마켓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대만계 미국인인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사진)가 자사의 차세대 반도체 칩을 대만 TSMC에서 생산하겠다고 했다.

황 CEO는 지난 1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 정보기술(IT) 박람회 '컴퓨텍스 2023' 행사에 참석해 "엔비디아의 차세대 AI 칩 역시 TSMC에서 생산할 것"이라고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 기사는 국내 최대 해외 투자정보 플랫폼 한경 글로벌마켓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대만계 미국인인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사진)가 자사의 차세대 반도체 칩을 대만 TSMC에서 생산하겠다고 했다. 그는 대만의 지정학적 위험에 대해서는 “대만은 안전하다”고 했다.

황 CEO는 지난 1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 정보기술(IT) 박람회 ‘컴퓨텍스 2023’ 행사에 참석해 “엔비디아의 차세대 AI 칩 역시 TSMC에서 생산할 것”이라고 했다. 대만을 둘러싸고 미·중 갈등이 격화하며 지정학적 우려가 커진 상황에 대해 황 CEO는 “대만에서 공급망과 관련한 논의를 할 때 완벽하게 안전하다고 느꼈고, 대만에서의 생산에는 품질 등 많은 이점이 있다”고 말했다. TSMC에 대해서는 “엄청난 역량과 놀라운 민첩성을 갖춘 세계적인 기업”이라고 극찬했다.

이를 두고 대만 언론 자유시보는 황 CEO가 TSMC를 향해 완벽한 신뢰를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기업인 TSMC는 엔비디아 등 팹리스(반도체 설계 전문 기업)들이 설계한 반도체 칩을 제작한다. 엔비디아는 최근 ‘AI 붐’의 기세를 몰아 AI 슈퍼컴퓨터 DGX GH200 등 신제품들을 발표했다. 그러면서도 황 CEO는 다변화 여지를 뒀다. 그는 “TSMC는 엔비디아에 다양성 전략의 일부”라고 말했다. 대만 매체 타이베이타임스의 지난달 31일 보도에 따르면 황 CEO는 파운드리 다변화 전략에 대해 “한국 삼성전자와도, 미국 인텔과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클래식과 미술의 모든 것 '아르떼'에서 확인하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Copyright©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