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마이크론 사태 이용하면 한미 신뢰 무너져"

임종윤 기자 입력 2023. 6. 2. 05:27 수정 2023. 6. 2. 07:12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국 반도체 기업이 중국의 미국 반도체 기업 마이크론 제품 금지를 기회로 활용해 이득을 볼 경우 한국과 미국 간 신뢰 관계에 금이 갈 것이라고 미국 전문가가 전망했습니다.

로버트 앳킨슨 정보기술혁신재단(ITIF) 회장은 현지시간 1일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주최 대담에서 "중국이 우리를 응징하는 상황을 한국 기업들이 이용하면 한미 간에 신뢰를 무너뜨려 큰 문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분열시켜 정복하는 게 중국의 핵심 전략"이라며 "우리가 함께 뭉치면 이것을 극복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SK하이닉스와 삼성전자, 마이크론 3개 회사가 메모리 반도체 시장을 주도하고 중국 반도체 기업들이 추격하는 상황이라면서 "중국의 목표는 3개 회사 중 1개를 망하게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그게 마이크론이 될 수도 있고 SK하이닉스가 될 수도 있다. 삼성이, 아니 중국이 삼성을 망하게 하지는 않겠지만 삼성의 메모리 사업을 가져갈 수는 있다"고 관측했습니다.

그는 한국과 미국이 중국 기업이 만든 메모리 반도체의 수입을 금지하는 '동맹 합의'를 체결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반중(反中)을 하려는 게 아니라 중국 기업들은 어마어마한 정부 보조금과 지식재산권 탈취, 기술 이전 강요 등 불법적인 수단에 의존하지 않고서는 존재할 수 없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한국과 중국이 경쟁하는 첨단산업 분야가 겹치기 때문에 한국이 중국 견제에 동참하는 게 한국에도 이익이라면서 한국이 길게 내다봐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당신의 제보가 뉴스로 만들어집니다.SBS Biz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홈페이지 = https://url.kr/9pghjn

짧고 유익한 Biz 숏폼 바로가기

SBS Biz에 제보하기

저작권자 SBS미디어넷 & SBS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 SBS Biz.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