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서 고통받는 호주 난민 어린이 “살려달라” 호주 총리에 호소

손우성 기자 입력 2023. 6. 1. 15:50 수정 2023. 6. 1. 18:0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호주인 40여명 시리아 북부 수용소 억류
IS와 관련됐다는 이유로 사실상 방치돼
구호단체 “끔찍한 상황 무시해선 안 돼”
지난 29일(현지시간) 시리아 북동부 하사카주에 있는 알 홀 난민캠프의 모습. 알 로즈 수용소는 알 홀 캠프와 함께 시리아 최대 난민촌으로 꼽힌다. 신화연합뉴스

“저는 인생의 절반을 감옥처럼 문이 닫힌 수용소 천막에서 보냈어요. 학교에 가보지도, 풀밭에 누워보지도, 나무에 올라가 보지도 못했어요. 제발 저를 두고 가지 마세요.”

시리아 난민캠프에 수년째 억류 중인 호주 국적 어린이가 앤서니 알바니즈 호주 총리에게 음성 메시지를 보내 이 같이 호소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이 보도했다. 이 어린이는 메시지에서 “아직도 희망을 품고 호주 정부가 나를 이곳에서 구해주길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가디언은 이 어린이의 이름·성별 등의 신원을 공개하진 않았지만, 아직 열살이 되지 않은 나이라고 설명했다.

시리아 북부 알 로즈 수용소는 시리아 내전과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인 이슬람국가(IS) 소탕 작전으로 인해 갈 곳을 잃은 난민 2000여 명이 열악한 환경 속에 생활하고 있는 곳이다. 특히 이곳엔 호주 출신 40여 명이 머물고 있는데, 이들 대부분은 IS와 관련됐다는 이유로 식량과 물 부족, 전염병 등에 노출된 채 사실상 방치돼있다.

가디언에 따르면 알 로즈 수용소에 갇힌 호주인 상당수는 여성과 어린이다. 배우자가 IS에 가입한 탓에 시리아 또는 이라크로 함께 흘러들어온 예도 있지만, 대부분은 납치돼 호주 출신 IS 전투원과 강제 결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아이들은 수용소에서 태어나 한 번도 수용소 밖에 나가본 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름을 밝히지 않은 20대 여성은 지난해 미국 ABC와의 인터뷰에서 “15세 때 IS에 납치돼 시리아로 끌려왔다”며 “휴대전화와 여권을 빼앗겼고, 어디로 가는지도 몰랐다”고 회상했다. 그는 납치된 지 6개월 만에 IS에서 활동하는 호주인 남성과 결혼해 4명의 아이를 낳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미국과 쿠르드족을 중심으로 시리아와 이라크에 주둔하는 IS 소탕 작전이 펼쳐졌고, 맹위를 떨치던 IS는 2019년 초부터 점차 세를 잃기 시작했다. 많은 IS 대원들이 목숨을 잃거나 감옥에 갇혔다. 이 과정에서 남편과 아버지를 잃은 여성과 아이들이 속출했다. 이들은 떠돌이 생활을 하다가 알 로즈 난민캠프에 정착했다.

알 로즈 수용소에서도 고통은 계속됐다. 기본적인 의식주 시스템이 갖춰지지 않은 것은 물론이고, IS와 연계됐다는 따가운 시선을 견뎌야 했다. 시리아 정부는 언제라도 이들을 난민캠프에서 쫓아낼 수 있다고 으름장을 놨다.

익명의 유엔 자원봉사자는 가디언에 “알 로즈에 머무는 호주 어린이들은 인신매매와 착취의 대상이 되고 있다”며 “언제라도 실종될지 모른다는 두려움에 떨고 있다”고 전했다.

앤서니 알바니즈 호주 총리. EPA연합뉴스

문제는 호주에서조차 이들을 본국으로 송환해야 하는지를 놓고 갈등을 빚고 있다는 점이다. 호주 정부는 2019년 임신한 10대를 포함해 부모를 잃은 어린이 8명을 데려온 데 이어 지난해 10월엔 여성 4명과 어린이 13명을 추가로 구조했다. 하지만 호주 야권에선 이들이 테러의 원인이 될 수 있고, 실제로 호주인인지도 불분명하다는 이유로 더 이상의 송환을 반대하고 있다.

국제구호단체들은 인도적인 차원에서 호주 정부가 적극적인 행동에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세이브더칠드런 호주 지부는 가디언에 “전 세계에서 가장 열악한 곳에 수용된 호주 어린이들을 속히 도와야 한다”며 “그들은 제때 치료받지 못해 상처가 곪고 있고, 영양실조에 시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제적십자위원회도 “호주뿐 아니라 다른 국가도 시리아 북부에서 벌어지는 끔찍한 상황을 무시해선 안 된다”며 “우리는 아이들의 미래를 보살필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손우성 기자 applepie@kyunghyang.com

Copyright © 경향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