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공사, 성과급 함흥차사..내부직원 '술렁' [기업 백브리핑]

윤진섭 기자 입력 2023. 6. 1. 14:01 수정 2023. 6. 1. 14:03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국투자공사, 작년에 38조 원이 넘는 투자 손실을 보면서, 최대 위기를 맞았는데요.

그 여파라고 할까요?

성과급 지급이 마냥 미뤄지면서 내부 분위기 뒤숭숭합니다.

통상 3월경에 성과급이 나와야 하는데, 6월이 다 될 때까지 성과급 지급은 오리무중입니다.

그럼 성과급이 늦어지는 이유 뭘까요?

작년 경영 성과와 관련한 운영위원회의 판단이 마냥 미뤄지기 때문입니다.

운영위원회 면모를 보면 화려합니다.

기획재정부 장관, 한국은행 총재, KIC 사장 등입니다.

이분들 모이기도 쉽지 않은데, 그나마 성과급을 주고 싶어도 KIC.

"작년 수익률이 형편 없었습니다" 한 마디로 성과급을 주고 싶어도, 쉽게 줄 수 없는 상황이란 겁니다.

이렇다 보니 내부에선 이럴 바엔 성과급 따박따박 나오는 국내 금융사나 해외 외국계로 이직을 하는게 낫다는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당신의 제보가 뉴스로 만들어집니다.SBS Biz는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홈페이지 = https://url.kr/9pghjn

짧고 유익한 Biz 숏폼 바로가기

SBS Biz에 제보하기

저작권자 SBS미디어넷 & SBSi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SBS Medianet & SBS I&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타임톡beta

이 뉴스에 대해 의견을 나눠보세요.
톡방 종료까지 00:00:00 남았습니다.

타임톡 참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