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 '찐 실세' 박성민 당 부총장, 옮긴 방도 ‘국회 본청’

조문희 기자 입력 2023. 5. 31. 21:20 수정 2023. 6. 1. 15:5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윤핵관 중에서도 영향력 커
‘부총장’ 본청 사무실 이례적
여당의 의사결정에도 입김

국회의사당 본청 내 국민의힘 구역에 최근 작은 변화가 생겼다. 핵심 당직자인 박성민 국민의힘 전략기획부총장(64·사진)의 사무실 위치가 바뀐 것이다.

31일 경향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국민의힘은 제일기획 출신 송상헌씨를 지난 25일 홍보본부장에 임명한 이후 본청 내 사무실 위치를 조정했다. 박 부총장이 쓰던 236-2호에 송 본부장이 들어가고, 박 부총장은 바로 옆방인 236-1호로 옮겼다.

당초 박 부총장이 본청에 사무실을 둔 것도 당내에서는 이례적인 일로 꼽혔다. 본청에는 사무총장 사무실이 자리할 뿐, 부총장 사무실은 좀처럼 찾아볼 수 없었다. 현역 의원은 의원회관 의원 사무실을 쓰면 된다는 암묵적 합의가 있었다. 과거 미래통합당 시절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체제에서 함경우 조직부총장이 본청 사무실을 쓴 적이 있지만 그가 원외 인사인 탓이 컸다.

박 부총장이 오랜만에 만든 본청 내 부총장실은 처음엔 233-1호에 위치했다. 이후 당 사무처 미디어국이 쓰던 236-2호로 이동했고, 미디어국은 국회의사당 밖 당사로 이동했다. 당시 당내에는 ‘부총장이 방이 좁다며 이사를 원한다’는 말이 돌았다.

최근 236-1호로 또 한번 이사가 이뤄지며 실무진 푸념이 늘었다. 박 부총장은 이날 통화에서 “사무총장실 바로 앞에 (부총장 사무실이) 있는 게 좋은 듯해서 그랬다(이사했다)”고 말했다.

울산 중구가 지역구인 박 부총장은 실세로 꼽힌다. 지난 4월 원내대표 선거를 그 계기로 꼽는 이들이 많다. 당시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 장제원 의원은 4선 김학용 의원을, 박성민 의원은 3선 윤재옥 의원을 각각 원내대표로 밀었는데 윤 의원이 당선됐다는 것이다.

박 부총장은 윤석열 대통령의 술친구로 알려졌다. 지난 4월 윤 대통령이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에 국빈방문할 때도 박 부총장이 동행했다. 이 때문에 당내에서는 ‘찐 실세’가 장 의원이냐 아니면 박 부총장이냐는 설왕설래도 있다. 한 지도부 인사는 “(장 의원과 박 부총장) 두 사람의 롤(역할)이 다르다고 보는 게 맞을 듯하다”고 말했다.

박 부총장은 당 의사결정에도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그는 김 대표가 지난달 초부터 평일 오전 8시 당대표실에서 여는 비공개 지도부 전략회의 구성원이다. 지난 3·8 전당대회 당시 청년최고위원 후보로 출마했다가 낙선한 김가람 청년대변인을 지금 자리에 권한 것도 박 부총장으로 알려져 있다. 김 대변인은 최근 최고위원 보궐선거에 출마했다.

조문희 기자 moony@kyunghyang.com

Copyright © 경향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