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나면 다 죽겠다 싶다” 분통 터뜨린 시민들

이혜영 기자 입력 2023. 5. 31. 11:04 수정 2023. 6. 1. 08:2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정부의 북한 우주발사체 발사 대응을 둘러싼 비난 여론이 거세다.

시민들은 북한의 이번 도발이 예견됐던 상황에서 긴급 경계경보 문자를 뒤늦게 보낸 것도 모자라 그마저도 오발령으로 확인되자 '대혼돈'에 분통을 터뜨리는 모습이다.

이날 서울시는 6시32분부로 경계경보를 발령하고, 9분 후인 6시41분 시민들에게 위급재난문자를 발송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예고된 北 발사에도 9분 뒤 문자 ‘뒷북’…오발령 혼선 겹치며 비난 봇물

(시사저널=이혜영 기자)

북한이 '우주발사체'를 발사한 31일 오전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 시사저널 박정훈

"전쟁나면 그냥 죽겠구나 싶었다. 한쪽은 대피하라 그러고, 한쪽은 아니라 그러고" 

"예고된 발사였는데 9분 뒤에야 긴급대피? 다 죽으라는 건가"

"문자 늦게 보낸 것도 어이 없고, 오발령은 더 어이 없다. 이제 경보 와도 안 움직일 듯"

정부의 북한 우주발사체 발사 대응을 둘러싼 비난 여론이 거세다. 시민들은 북한의 이번 도발이 예견됐던 상황에서 긴급 경계경보 문자를 뒤늦게 보낸 것도 모자라 그마저도 오발령으로 확인되자 '대혼돈'에 분통을 터뜨리는 모습이다. 온라인에서는 '각자도생' '무정부' 등 정부를 향한 불신과 비판글이 쇄도하고 있다. 

31일 주요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이날 새벽부터 아침까지 혼선에 혼선을 거듭하고 있는 정부와 서울시를 향한 질타가 봇물을 이룬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북한 발사가 예고돼 있었는데 어떻게 긴급 문자가 9초도 아니고 9분 뒤에야 오나. 그 시간에 다 죽으라는 건가"라며 뒷북 경보를 비판했다. 

이날 서울시는 6시32분부로 경계경보를 발령하고, 9분 후인 6시41분 시민들에게 위급재난문자를 발송했다. 문자에는 "오늘 6시32분 서울지역에 경계경보 발령. 국민 여러분께서는 대피할 준비를 하시고, 어린이와 노약자가 우선 대피할 수 있도록 해 주시기 바랍니다"라고 적혔다. 

시민들은 뒷북 문자도 모자라 어떤 위급 상황인지, 어디로 대피 해야하는지를 알려주지 않아 불안감이 더 가중됐다는 입장이다.

갈피를 못 잡던 시민들은 22분 뒤인 오전 7시3분께 행정안전부가 보낸 문자로 더욱 혼란스럽게 됐다. 

행안부는 '06:41 서울시에서 발령한 경계경보는 오발령 사항임을 알려드림'이라는 내용의 위급재난 문자를 보내 시의 경계경보 발령을 정정했다.

정정 문자마저 22분이 흐른 뒤에서야 발송되면서 시민들은 SNS와 포털 검색을 통해 상황 파악에 나서는 등 갈피를 잡지 못한 채 발을 굴렸다. 국민재난안전포털과 안전디딤돌 앱, 네이버 등은 이용자가 일시에 몰리면서 접속 장애도 발생했다.

그런데 서울시는 '경계경보' 자체는 문제가 없었다는 듯 오전 7시25분 '경계경보 해제'를 알리는 문자를 재발송, 행안부와 또 다시 엇박자를 냈다. 

북한이 우주발사체를 발사한 31일 오전 서울시가 발송한 경계경보 발령 위급 재난문자(왼쪽). 이어 행정안전부는 6시41분 서울시가 발령한 경계경보는 오발령 사항이라는 문자를 다시 보냈고 서울시는 경계경보해제를 알리는 안전안내문자를 발송했다. ⓒ 연합뉴스

한 시민은 SNS에 "재난문자와 공습경보가 장난인가. 서로 말도 안 맞고 대응도 뒤죽박죽이고, 일부러 이렇게 하라고 해도 힘든 오합지졸"이라고 쏘아붙였다. 또 다른 시민도 "진짜 전쟁이 났는데 정부가 이러고 있다면…생각만 해도 끔찍하다"며 "한참 오락가락 하다 이제 '네탓 공방'까지 하는걸 지켜보니 한숨만 나온다"고 질타했다. 

시민들의 분노를 대변하듯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에는 "미친 XX들" "전쟁나면 그냥" "서울시장" "북풍몰이" "공포정치" 등의 단어가 오르내렸다. 

북한이 이미 국제사회에 군사정찰위성이 탑재됐을 것으로 추정되는 우주발사체 발사를 예고한 상황인데 경계경보를 발령한 것은 지나친 '공포 조장'이라는 반응도 이어졌다.  

야당도 일사분란한 대응은 커녕 미숙한 대처로 혼선만 키운 정부를 맹비난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서울시가 경계 경보를 오발령하고 행정안전부가 뒤늦게 바로잡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벌어졌다"며 "정부 기관끼리도 허둥지둥하면서 손발이 맞지 않아서야 되겠느냐"고 비판했다. 이어 "이미 북한이 국제기구에 발사 사실을 통지했는데 이 사실을 알았는지 몰랐는지 새벽에 경계 경보를 오발령하는 황당한 일이, 또 무책임한 무능한 일이 벌어졌다"고 지적했다.

김한규 민주당 원내대변인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아침부터 재난문자로 모닝콜을 주더니, 갑자기 사실이 아니라고 한다"며 "아마추어 행정이 재난이다. 윤석열 정부나 오세훈 서울시나 도긴개긴"이라고 일갈했다.

Copyright © 시사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