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정화 "자신감 떨어질 때 기적같이 '차정숙' 만나..행복" [살롱드립]

윤성열 기자 입력 2023. 5. 30. 23:47 수정 2023. 5. 31. 02:1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엄정화가 JTBC 인기드라마 '닥터 차정숙'에 대한 각별한 마음을 고백했다.

'차, 정숙하게 한 잘 할래요?'라는 제목의 영상에 출연한 엄정화는 "촬영하고 나서 방송으로 보는데, 왜 이렇게 '빵빵' 터지냐. 너무 웃기더라"고 '닥터 차정숙' 시청 소감을 밝혔다.

엄정화는 '닥터 차정숙'에서 인상 깊었던 부분으로 레지던트 1년차 차정숙(엄정화 분)이 가정의학과 임종권(김병준 분) 과장에게 혼나는 장면을 꼽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타뉴스 | 윤성열 기자]
/사진='살롱드립' 영상 화면
배우 엄정화가 JTBC 인기드라마 '닥터 차정숙'에 대한 각별한 마음을 고백했다.

30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TEO 테오'에서는 '살롱드립' 두 번째 에피소드가 공개됐다. '살롱드립'은 고품격 사교모임을 콘셉트로 MC 장도연이 매주 다른 게스트를 초청해 '차분하고 귀족 같은' 티 타임을 즐기며 진행하는 토크쇼다.

'차, 정숙하게 한 잘 할래요?'라는 제목의 영상에 출연한 엄정화는 "촬영하고 나서 방송으로 보는데, 왜 이렇게 '빵빵' 터지냐. 너무 웃기더라"고 '닥터 차정숙' 시청 소감을 밝혔다. "(인기를) 실감하냐"는 MC 장도연의 물음에는 "너무 행복하다"며 "시간이 지날수록 뭔가 자신감이 떨어질 때, '그래 난 나이도 들고, 내가 좋은 작품을 또 만날 수 있을까' 이런 기로에 있을 때 너무 기적같이 차정숙을 만났다. 나한테도 힐링이 된다"고 말했다.

엄정화는 '닥터 차정숙'에서 인상 깊었던 부분으로 레지던트 1년차 차정숙(엄정화 분)이 가정의학과 임종권(김병준 분) 과장에게 혼나는 장면을 꼽았다. 극 중 임종권이 뒤늦게 의사 생활을 다시 시작한 차정숙에게 "어린 친구가 하면 실수지만, 나이든 사람이 하면 민폐다"라고 질책하자, 차정숙이 "잘못은 인정하지만 나이가 많다고 해서 실수까지 무능으로 취급받는 건 억울하다. 나도 아직 배울 게 많은 1년차일 뿐"이라고 말하는 장면.

이에 엄정화는 "그말이 너무 좋았다. 사람들이 정해놓은 시간이나 시기가 있는데, 나도 모르게 그 안에 들어가서 맞춰야 한다는 느낌이 있다"며 "'이 나이에 이렇게 하면 안되나, 이 옷을 입으면 안 되나, 메이크업 하면 안 되나'라며 인생의 큰 시기를 왠지 자기도 모르게 맞춘다"고 공감했다.

엄정화는 이어 "근데 차정숙은 반대로 어려움에 부딪혔을 때 다시 자기 꿈을 찾는다"며 "그 부분이 너무 마음에 들었고 너무 좋았다"고 전했다.

한편 엄정화는 '닥터 차정숙'의 차정숙과 '낭만닥터 김사부'의 김사부와 누가 더 의사로서 실력이 좋은지 묻는 질문에 "실력은 김사부님이 좋다. 생명을 이미 여러 명 살렸다. 차정숙은 앞으로 의사로서 길이 기대되는 유망주"라고 답했다.

윤성열 기자 bogo109@mt.co.kr

Copyright©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