닷새간 소식 없던 도요샛 ‘다솔’ 누리호에서 못 내린 듯

이진경 입력 2023. 5. 30. 22:3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3차 발사에 탑재했던 부탑재위성 중 도요샛 4기 중 3호 '다솔'은 우주로 나가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조선학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누리호 3차 발사는 설계대로 성공적인 비행을 수행했고, 해외 발사체에서도 발사 과정에서 다양한 극한 환경에 노출되는 특성상 큐브위성이 사출되지 않는 사례가 종종 발생한다"며 "차세대 소형위성 2호와 큐브위성들이 우주 환경에서 성공적으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3차 발사에 탑재했던 부탑재위성 중 도요샛 4기 중 3호 ‘다솔’은 우주로 나가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누리호 3차 발사 초기 데이터 분석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누리호는 지난 25일 오후 6시24분 정각에 이륙해 1단과 페어링, 2단을 차례로 분리한 뒤 주탑재위성인 차세대 소형위성 2호와 부탑재위성 7기를 사출하는 작업을 수행했다.
도요샛 가상도.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항우연은 사출관 문이 여닫히는 신호와 3단 가속도 측정값이 확인되지 않아 사출되지 않은 것으로 추정했다. 위성이 우주로 사출되면 작용 반작용으로 3단의 속도가 일부 변하게 되는데, 이런 값이 확인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발사 당일에도 다솔은 사출 여부 확인이 이뤄지지 않았고, 이날까지 닷새 동안 교신에서도 신호가 잡히지 않았다. 항우연은 원인 파악을 위해 발사 전 과정에 걸친 원격수신정보 상세 분석에 즉시 착수하고, 1~2달간 위성 분야·제어 전문가 등과 함께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다솔과 함께 소식이 없는 져스택의 큐브위성 ‘JAC’도 지상국과의 신호 수신을 시도 중이다.

누리호는 목표 고도 550㎞, 목표 투입 속도 초속 7.58㎞를 정확히 달성한 것으로 분석 결과 확인됐다.

차세대 소형위성 2호는 영상레이다 안테나 전개 후 위성 자세 제어 기능 확인도 완료된 상태로, 임무 수행을 위한 준비가 정상적으로 진행 중이다. 나머지 도요샛 3기는 지상국과의 교신을 완료하고 위성 기능 점검을 수행 중이다. 카이로스페이스의 ‘KSAT3U’는 지상국과의 교신 후 임무 수행을 준비 중이며, 루미르의 ‘LUMIR-T1’는 신호 수신 후 지상국과의 교신을 시도하고 있다. 

조선학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누리호 3차 발사는 설계대로 성공적인 비행을 수행했고, 해외 발사체에서도 발사 과정에서 다양한 극한 환경에 노출되는 특성상 큐브위성이 사출되지 않는 사례가 종종 발생한다”며 “차세대 소형위성 2호와 큐브위성들이 우주 환경에서 성공적으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Copyright© 세계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