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반도체 기업 최초 몸값 ‘1조 달러’ 돌파

채제우 기자 입력 2023. 5. 30. 22:29 수정 2023. 5. 30. 22:5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9일(현지 시각)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 IT 박람회 '컴퓨텍스'에서 젠슨 황 엔비디아 CEO가 한 손엔 그래픽 반도체(GPU)를, 다른 손엔 고화질 게임 화면이 켜진 노트북을 들어 보이고 있다. 엔비디아의 GPU는 AI 학습에 활용되며 수요가 급증했다. /엔비디아

미국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가 반도체 기업 최초로 시가총액 1조 달러를 돌파했다. 작년 말 생성형 인공지능(AI) ‘챗GPT’의 등장 이후 연일 주가가 치솟은 결과다.

30일(현지시각) 미 뉴욕증시에서 엔비디아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5.5% 오른 410달러를 기록했다. 시가총액은 약 1조165억달러(1343조원)로 반도체 기업 중 최초로 ‘1조달러 클럽’ 반열에 들어섰고,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사우디아람코, 알파벳, 아마존에 이어 시총 세계 6위가 됐다.

엔비디아는 원래 컴퓨터 게임용 그래픽카드(GPU)를 만들던 업체였다. 그러나 GPU가 AI 연산에 최적화됐다는 평가를 받으며 글로벌 AI 반도체 시장의 90% 이상을 장악했고, 작년 말 ‘챗GPT’의 등장 이후 이어진 ‘AI 열풍’에 올라타 올해만 몸값이 배 이상 뛰었다.

엔비디아의 ‘시총 1조 돌파’는 단순히 한 실리콘밸리 기업의 주가 상승이 아니라, 내연기관 혹은 인터넷 발명에 버금가는 ‘AI 혁명’이 도래했음을 보여주는 현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Copyright© 조선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