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소형위성 2호 안테나 펼쳤다…도요샛 1기는 행방 묘연

김정규 기자 입력 2023. 5. 27. 12:59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지난 25일 오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에 실려 우주로 올라간 차세대 소형위성 2호가 26일 주 탑재체인 영상레이다(SAR) 안테나를 펼치며 순조롭게 작동 준비에 들어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부탑재 위성 중 도요샛은 3호기를 제외한 1·2·4호기의 신호 수신에 성공했고, 민간 큐브위성 중 루미르와 카이로스페이스 위성도 운용을 시작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7일 오전 10시40분 기준 누리호에 실린 위성 상태를 확인한 결과를 이같이 발표했다. 앞서 지상국과의 쌍방향 교신에 성공했던 차세대 소형위성 2호는 26일 오후 6시30분께 길이 5.2m의 SAR 안테나를 펼쳤다.

차세대 소형위성 2호는 고도 550㎞ 태양동기궤도에서 국산 소형 X-대역 SAR을 이용해 지구를 관측하고, 우주 방사선과 우주 폭풍을 관측하는 임무를 지니고 있다. SAR은 빛과 구름 영향 없이 주야간 지상 관측이 가능한 장비다. 모듈 상태와 위성의 자세 제어 기능도 점검했으며 모두 정상으로 나타났다. 차세대 소형위성 2호는 다음 주 과학임무용 탑재체인 우주방사선관측기와 기술 검증 탑재체 4종의 기초 기능 점검을 수행할 예정이다.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지난 25일 오후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연합뉴스

하지만 한국천문연구원의 도요샛은 아직 3호 다솔의 신호가 잡히지 않는 상황이다. 3호기의 경우 누리호 발사 후 명확한 사출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바 있다.

1호기는 발사 당일인 25일 위성 신호를 받는 데 성공했고, 2호기는 26일 오전 위성 신호를 받고 양방향 교신에도 성공했다. 4호기는 전날 오후 6시24분 천문연 대전 지상국에서 첫 위성 신호와 상태 정보를 받는 데 성공했다.

또 산업체 큐브위성 중 발사 당일 신호를 확인한 루미르 'LUMIR-T1'과 카이로스페이스 'KSAT3U'는 현재 운용 모드로 돌입했다. LUMIR-T1은 현재 배터리 충전 모드로 운용 중이며, KSAT3U는 26일 오후 2시40분께 양방향 교신에도 성공했다. 아직 져스텍 'JAC'는 신호가 확인되지 않아 지속해 교신을 시도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큐브위성이 통상 신호를 수신하고 교신하는 시간을 일주일 정도로 보는 만큼 지속해 송수신 문제를 모니터링한다는 방침이다.

김정규 기자 kyu5150@kyeonggi.com

Copyright © 경기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