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저들 분노·시위 부른 로스트아크 '핫딜 샵'

문원빈 기자, 김영찬 객원기자 입력 2023. 5. 27. 02:13 수정 2023. 5. 27. 19:0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스마일게이트 MMORPG '로스트아크'가 오픈 3일 전부터 기대감을 끌어올린 '핫딜 샵'을 선보였지만 이해할 수 없는 구성품에 유저들이 물음표를 던지고 있다.

핫딜 샵을 확인한 유저들은 "이거 때문에 수요일부터 기대하게 만든 건가", "이걸 누가 사냐", "수요 없는 공급이다", "NO, 사지 않습니다", "구매할 마음이 들게 해야 하는데 전혀 사고 싶지 않다", "흑우도 이건 거르지 않을까", "이득, 손해를 따질 문제가 아닌 것 같다", "안 사면 말고 그런 개념을 떠나 로스트아크가 유저들의 감성을 다 무시하는 게임이 됐는지 의심이 된다"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핫딜? 혼돌?’ 기대와 전혀 다른 구성…유저들 운영진 설명 요구

"누굴 위한 핫딜 샵인가"

스마일게이트 MMORPG '로스트아크'가 오픈 3일 전부터 기대감을 끌어올린 '핫딜 샵'을 선보였지만 이해할 수 없는 구성품에 유저들이 물음표를 던지고 있다.

지난 24일 로스트아크는 공지사항으로 특별 상점 핫딜 샵 운영을 예고했다. 27일 자정부터 29일 자정까지 3일 동안 오픈되며 자세한 판매 품목은 공개하지 않았다. 유저들은 "혜자 패키지를 판매하려나 보다", "무엇을 준비했길래 주말 자정부터 판매하는 걸까", "카드 팩이었으면 좋겠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27일 오전 12시 최초 오픈한 핫딜 샵에서는 혼돈의 돌 50개, 크리스탈 300개를 3만3000원에 판매했다. 해당 상품은 혼돈의 돌 정가 1000골드, 화폐 거래소 기준 약 15% 정도 저렴한 수준이다. 현금가로 계산하면 3개 구매 시 모두 1만 원 정도 아낄 수 있다.

가격 문제가 아니다. 로스트아크와 어울리지 않은 비즈니스 모델이라는 평가가 대다수다. 혼돈의 돌은 장비 품질과 엘릭서를 작업하는 상위권 유저들 사이에서 수요가 큰 아이템이다. 다만 엘릭서와 장비 품질 작업에 많이 필요한다고 해도 현금으로 저렴하게 판매할 만큼 가치가 높지도 않다.

그렇다고 초보자들에게도 필요한 아이템이라 볼 수 없다. 물론 장비를 제작할 땐 혼돈의 돌이 어느 정도 필요하다. 하지만 장비를 제작한 이후 초보자들은 장비 품질보다 장신구, 보석, 강화 등 보다 확정적인 스펙업 요소에 집중해야 한다.

게다가 혼돈의 돌은 간혹 군단장 레이드에서 50골드 입찰로도 챙길 수 있다. 상위권 유저들도 "아무 것도 모르는 초보자들이 핫딜이라는 단어만 보고 구매할 수 있다. 이런 상품은 판매하면 안 된다"며 목소리를 냈다.

- 핫딜 샵 구성으로 분노한 유저들이 칼리나리에 모여 시위 중이다 [출처: 로스트아크 커뮤니티]

핫딜 샵을 확인한 유저들은 "이거 때문에 수요일부터 기대하게 만든 건가", "이걸 누가 사냐", "수요 없는 공급이다", "NO, 사지 않습니다", "구매할 마음이 들게 해야 하는데 전혀 사고 싶지 않다", "흑우도 이건 거르지 않을까", "이득, 손해를 따질 문제가 아닌 것 같다", "안 사면 말고 그런 개념을 떠나 로스트아크가 유저들의 감성을 다 무시하는 게임이 됐는지 의심이 된다"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여기에 대중적으로 선호하는 '선박 스킨', '벽지', '배틀 아이템', '아바타', '탈 것', '생활의 기운', '옷감', '외형 변경권', 카드 팩' 등을 판매했다면 오히려 반응이 좋았을 거라는 피드백도 덧붙였다.

핫딜 샵 오픈 당시 생방송을 진행했던 로스트아크 전문 인플루언서 '이다' 또한 "나도 솔직히 흑우지만 진짜 심하다. 이건 사주면 안 된다. 이왕 이렇게 된 거 쓸모없는 아이템이 많은 마리 상점 구성도 바꾸길 바란다. 거듭 말했지만 크리스탈을 구매할 마음이 생기도록 유도했으면 좋겠다"고 비판했다.

시간이 갈수록 유저들의 항의는 거세지고 있다.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불만 게시물이 쏟아지고 있으며 볼다이크 대도시 '칼리나리'에서는 다수의 유저들이 모코코로 변신해 핫딜 샵 철회와 해명을 요구하는 중이다. 27일 오후 7시 기준 로스트아크 운영 측은 핫딜 샵 오픈 관련 아무런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 핫딜 샵 관련 반응 [출처: 로마러 유튜브]

- 핫딜 샵 관련 반응 [출처: 이다 유튜브]

- 핫딜 샵 관련 반응 [출처: 박서림 유튜브]

- 핫딜 샵 관련 반응 [출처: 곰캐스트 게임채널]

moon@gametoc.co.kr

Copyright© 게임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