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련없이 털었습니다”…1년여만의 ‘7만전자’에 삼전개미 회심의 폭풍매도 [투자360]

입력 2023. 5. 26. 16:05 수정 2023. 5. 27. 00:4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삼성전자가 미국 반도체기업 엔비디아발(發) 호재에 힘입어 26일 14개월 만에 '7만전자'를 탈환하며 장을 끝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주가는 전거래일 대비 2.18% 오른 7만3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 삼성전자는 장중 7만원을 터치하며 52주 신고가를 기록했으나 이후 상승폭을 줄여 6만8800원에 거래를 마친 바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헤럴드경제=서경원] 삼성전자가 미국 반도체기업 엔비디아발(發) 호재에 힘입어 26일 14개월 만에 '7만전자'를 탈환하며 장을 끝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주가는 전거래일 대비 2.18% 오른 7만3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 삼성전자가 7만원을 웃돈 것은 지난해 3월 29일(7만200원) 이후 처음이다. 장중에는 2.33% 오른 7만400원으로, 연이틀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전날 삼성전자는 장중 7만원을 터치하며 52주 신고가를 기록했으나 이후 상승폭을 줄여 6만8800원에 거래를 마친 바 있다. 이날 삼성전자 주식은 외국인이 5392억900만원 순매수했지만 개인과 기관이 각각 4526억200만원, 784억500만원씩 순매도했다.

전날 6% 가까이 올랐던 SK하이닉스는 이날도 5.51% 상승한 10만9200원에 마감했다. 장중에는 6.76% 오른 11만500원으로, 52주 신고가를 새로 썼다.

SK하이닉스가 장중 고가 기준 11만원대로 올라선 것은 지난해 5월 25일(11만원) 이후 처음이다. 이외에 DB하이텍(4.06%), 제주반도체(3.99%) 등 다른 반도체기업의 주가도 함께 올랐다.

이처럼 국내 반도체 종목들의 동반 오름세를 실현한 것은 앞선 미국 뉴욕증시에서 엔비디아가 강세를 보이며 글로벌 반도체업계 전체에 훈풍이 일었기 때문이다. 엔비디아는 '가이던스 서프라이즈(깜짝 실적 전망치)'를 발표해 지난 24일(현지시간) 뉴욕증시 시간 외 거래에서 27%가량 폭등한 후 이어진 정규장에서도 24% 이상 급등했다. 미국의 다른 반도체기업인 AMD도 11.16% 상승했고, 필라델피아반도체지수도 6.81% 올랐다.

최근 반도체 종목들이 2차전지 업종의 바통을 이어받아 국내 증시를 주도하는 분위기다. 유안타증권에 따르면 반도체 업종은 이달(전날 기준)에 6.6% 올라 국내 주가 상승 전체의 77%에 기여했고, 업종별로 보면 외국인 투자자는 반도체 업종만 9조9000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올해 들어 전날까지 삼성전자를 9조3000억원, SK하이닉스를 6800억원 순매수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증권가에서도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전망에 불을 밝히는 분위기다. 이날 하이투자증권은 삼성전자의 목표주가를 기존 8만4000원에서 9만5000원으로 상향조정하고, SK하이닉스의 목표가 역시 11만원에서 12만7000원으로 올렸다.

송명섭 연구원은 이날 두 종목과 관련된 보고서에서 "지난 3월 이후 PC 고객과 중국 스마트폰업체들의 메모리반도체 주문이 회복 중"이라며 "현재 거의 모든 경기선행지표들이 상승 반전한 상황으로 올해 3분기 하순 이후 반도체 주문 등의 증가가 본격화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올해 말 이후 미국의 금리 인하, 전 세계 유동성 등이 기대에 미치지 못할 경우 주가 상승의 기간과 폭이 제한될 수 있다"고 짚었다.

이와 함께 올해 삼성전자의 영업이익 전망치를 기존 11조2000억원에서 11조9000억원으로 높였다. SK하이닉스의 영업이익 전망치는 11조7000억원 손실에서 10조9000억원 손실로 축소 조정됐다.

한편 이날 온라인 주식게시판에는 ‘오늘 미련없이 털었다’ ‘오~ 7만전자, 롯데 9연승만큼이나 자랑스럽고 뿌듯하군’ ‘몇년만에 7이 온거야’ ‘돈이 급해 6만7000원에 내렸는데 승승장구하네’ 등의 글이 올라왔다.

gil@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