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섭 감독 2732일 만에 코치→사령탑으로 구덕 컴백…"승리로 보답"

김성원 입력 2023. 5. 26. 15:4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부산 아이파크가 구덕으로 돌아온다.

부산은 28일 오후 4시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충남아산FC와 '하나원큐 K리그2 2023' 15라운드를 치른다.

하지만 경기 내용적인 측면에서 점차 좋아지고 있는 충남아산이기 때문에 부산 입장에서 방심은 금물이다.

부산은 충남아산전에 이어 6월 10일 김포FC전도 구덕에서 갖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부산 아이파크가 구덕으로 돌아온다.

부산은 28일 오후 4시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충남아산FC와 '하나원큐 K리그2 2023' 15라운드를 치른다. 홈 구장인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선 27일 '2023 기후산업국제박람회'의 폐막식을 겸해 K-POP 축제인 드림콘서트가 열린다.

그래서 선택한 것이 구덕운동장이다. 2021년 이후 2년 만이다. 서구, 사하구 등 부산 서남부권 주민들의 방문도 기대된다. 2019년 4188명으로 K리그2 평균 관중 1위를 기록할 정도로 팬들의 열정과 좋은 기억이 있다.

구덕운동장은 지난해 개·보수 정비사업으로 기존 잔디를 모두 걷어내 새로 깔았고, 좌석 교체 및 화장실 리모델링 등 많은 요소가 개선됐다. 특히 잔디는 최상의 상태를 유지하고 있어 최근 구덕에서 훈련을 진행한 선수단은 잔디에 대만족했다.

부산은 지난 홈경기에서 부천에 아쉽게 졌지만, 21일에 치렀던 경남전에서 2대1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김 찬은 경남전에서 멀티골을 기록하며, 14라운드 MVP에 걸맞은 활약을 펼쳤다.

부산은 2연승에 도전한다. 충남아산은 최근 5경기에서 1승1무3패로 다소 부진하다. 직전 천안시티전에서 승리를 거뒀지만, 상대의 자책골로 이룬 승리라 마냥 기뻐할 수만은 없다. 하지만 경기 내용적인 측면에서 점차 좋아지고 있는 충남아산이기 때문에 부산 입장에서 방심은 금물이다.

박진섭 감독은 구덕과는 또 다른 인연이다. 2015년 수석코치로 부임했던 박 감독은 그해 12월 5일 구덕운동장에서 마지막 경기를 치르고 팀을 떠났다.

박 감독은 2732일 만에 코치가 아닌 감독으로 다시 구덕에서 경기를 치른다. 오랜만에 다시 구덕을 찾는 만큼 반드시 승리로 팬들에게 보답한다는 각오다.

부산은 충남아산전에 이어 6월 10일 김포FC전도 구덕에서 갖는다. 부산의 홈경기는 티켓링크를 통해 온라인 예매는 물론 현장 예매 또한 가능하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